•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노벨생리의학상에 스웨덴 스반테 페보…원시 게놈 분석해 인류 진화과정 밝혀
한국경제 | 2022-10-03 21:37:32
[ 이지현 기자 ] 유전자 분석을 통해 인류 진화의 역사를 밝힌 스웨덴 의학자
가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유행한 뒤 바이
러스 분석 및 백신 개발 등에 유전체가 폭넓게 활용되는 등 세계 의과학계엔 &
lsquo;DNA의 시대’가 열렸다. 노벨위원회는 인류 진화의 역사에 유전학을
접목한 학자에게 상을 수여하면서 기초 및 융합 학문의 중요성을 되새겼다는
평가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 노벨위원회는 3일 독일 막스프랑크 진화인류연구소의
스반테 페보(67·사진)에게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노벨
위원회는 “페보는 유전자 시퀀싱 연구를 통해 네안데르탈인과 호모사피엔
스가 유전적으로 연관돼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인간에 대한 고
대 유전자 흐름은 면역 체계가 감염에 반응하는 방식에도 영향을 미친다&rdquo
;고 했다.


1986년 스웨덴 웁살라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페보는 스위스 취리히대를 거쳐
1990년 독일 뮌헨대 교수가 됐다. 대학원생 때부터 국제학술지 등에 다수의 논
문을 게재한 그는 고고유전학의 창시자로 꼽힌다. 고대인의 무덤 등에 남은 뼈
나 유물 등을 눈으로 확인하는 고고학에 차세대유전자시퀀싱(NGS)을 처음 접목
한 학자다. 국내에는 <잃어버린 게놈을 찾아서>의 저자로 잘 알려졌다.


1990년대 인간게놈프로젝트가 인류의 유전체 지도를 완성했다면 페보의 연구는
인류의 유전학적 진화 역사를 완성했다. 현생 인류인 호모사피엔스가 아프리카
에서 처음 확인된 것은 30만 년 전이다. 네안데르탈인은 유럽과 서아시아에 40
만 년 전부터 3만 년 전까지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의 연관성은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페보는 고대인의 유전자를 분석해 호모사피엔스에 네
안데르탈인의 피가 섞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페보의 발견을 통해 고대 인류의 유전자 서열이 현생 인류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는 사실이 규명됐다. 대표적 유전자 중 하나가 티베트 등 고도가 높은 지역에
사는 사람들에게만 있는 EPAS1 유전자다. ‘높은 폐활량 유전자’로
도 알려졌다. 다양한 만성질환 유전자가 네안데르탈인을 통해 호모사피엔스에
유입됐다는 후속 연구도 나왔다.


페보는 2020년 카롤린스카연구소와 함께 네안데르탈인 유전자가 코로나19와 관
련 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했다. 코로나19 중증 질환 원인 유전자 중 하나인
3번 염색체 유전자 영역이 네안데르탈인에게서 유전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
결과다. 이용찬 연세대 의대 교수는 “페보는 인류의 기원이 어떻게 됐고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지를 보여준 연구를 했다”며 “대사성 질환에
유전학적 요소 등을 함께 연구할 수 있게 되는 등 고고유전학을 흥미로운 분야
로 발전시켰다”고 했다.


페보의 부친은 생리활성 호르몬 물질인 프로스타글란딘을 연구한 공로로 1982년
노벨생리의학상을 받은 수네 베리스트룀이다. 부자(父子) 수상은 역대 7번째다
. 노벨생리의학상 상금은 1000만크로나(약 13억원)다. 노벨위원회는 생리의학상
을 시작으로 4일 물리학상, 5일 화학상, 6일 문학상, 7일 평화상, 10일 경제학
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이지현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