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애플, 에어팟·비츠 인도에서 생산"
파이낸셜뉴스 | 2022-10-06 02:35:04
[파이낸셜뉴스]
애플이 이르면 내년부터 무선 이어폰 에어팟과 헤드폰 비츠 일부를 인도에서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20년 10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애플스토어. 로이터연합
애플이 이르면 내년부터 무선 이어폰 에어팟과 헤드폰 비츠 일부를 인도에서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20년 10월 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애플스토어. 로이터연합

애플이 무선 이어폰 에어팟과 비츠 헤드폰 일부를 이르면 내년부터 인도에서 생산하도록 공급업체들에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CNBC는 5일(이하 현지시간) 닛케이아시아 보도를 인용해 애플이 중국발 위험을 줄이기 위해 생산 일부를 인도로 이동하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애플은 최대 생산거점인 중국의 위험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 즉각 봉쇄조처에 나서고, 미국과 갈등으로 점점 긴장이 고조되는 등 중국에서 생산을 지속하면서 부담해야할 위험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이다.

앞서 애플은 지난 8월 애플 워치, 맥북 컴퓨터, 홈팟 생산 일부를 베트남으로 이전하는 것을 논의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또 지난달에는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4를 인도에서 일부 생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 주요 하청사인 대만 폭스콘이 비츠 헤드폰을 인도에서 생산하고, 에어팟도 인도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채비하기로 했다.

또 현재 베트남과 중국에서 애플 에어팟을 생산하는 럭스셰어정밀산업 역시 애플 에어팟 인도 생산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애플이 인도 생산을 확대하는 것은 단순히 중국발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 시장 공략을 위한 발판 마련이기도 하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생산시설 일부 이동을 통해 인도내 판매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애플은 나아가 점차 인도를 전략적인 생산 기지화하려는 의도를 내비치고 있다.

인도 정부의 제조업 확대 노력 역시 애플을 비롯한 다국적 기업들의 인도 진출 속도를 높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닛케이아시아는 인도 정부가 전자제품 공급망에 3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rassi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