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차그룹, 올해 판매 목표 813만대(상보)
뉴스핌 | 2016-01-04 08:22:00

[뉴스핌=김기락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전 세계에 813만대를 판매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해 820만대 목표 대비 소폭 줄어든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4일 정몽구 회장 주재로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그룹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시무식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먼저 “지난 한 해 동안 어려운 시장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년에 이어 800만대 이상의 판매를 달성했다’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올해 경영환경에 대해선 “최근 세계 경제는 중국의 경기 둔화와 저유가,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 시장의 불안 등으로 저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R&D 투자를 대폭 확대하여 자동차 산업의 기술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자동차산업 기술 혁신 주도 ▲미래 기술개발 역량 획기적 강화 ▲친환경 경쟁 우위 기술력 확보 ▲최고 품질 신차로 브랜드 가치 제고 ▲제네시스 브랜드 글로벌 고급차 시장 안착 ▲글로벌 생산/판매체계 효율적 운영 ▲철강/건설 분야 등 그룹사 경쟁력 강화 ▲청년 일자리 창출 등 모두가 행복한 사회 구현 노력 등을 적극 추진한다.

이를 통해 각국의 안전 및 환경 규제 강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정보통신과 전자 기술이 융합한 미래 기술 개발 역량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 올해 선보이는 친환경 전용차를 통해 글로벌 환경차 시장에서 판매 외연을 확대하는 한편, 경쟁 우위 핵심 기술력을 확보해 환경차 대중화를 선도하고 미래 친환경 시장 리더 이미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813만대를 생산·판매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이어 “최고의 품질과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차를 고객에게 제공해 브랜드 가치를 획기적으로 제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친환경 전용차인 현대차 아이오닉, 기아차 니로를 비롯해 소형에서 대형까지 다양한 신차를 선보인다. 또한 아반떼, 스포티지 등 지난해 국내에 출시돼 선풍적 인기를 끈 현대·기아차 대표 차종들을 해외에서 본격 판매한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차인 EQ900(해외명 G90)와 제네시스 G80도 해외 고급차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다. 이와 관련, 정 회장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세계 시장에 조기 안착시키고 브랜드 차별화를 위한 전사적 노력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차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본사<사진=현대차그룹>

 

[뉴스핌 Newspim]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이원희 현대차 사장, 기획·영업까지 맡는다
후배 위해 ‘용퇴”하는 김충호 현대차 사장
현대·기아차, 2016년 판매 목표 813만대(1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