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신분당선 연장선 '정자~광교' 30일 개통…요금은 2250원
아시아경제 | 2016-01-06 12:23:55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달 30일 개통하는 신분당선 연장선(정자역∼광교역)의 10㎞ 이내 기본요금은 1회용 교통카드 기준 2250원으로 결정됐다.
 
6일 사업시행자인 경기철도㈜는 지난해 말 이러한 내용의 요금체계를 국토교통부에 신고, 최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경기철도㈜에 따르면 지하철 이용객의 90% 이상이 사용하는 신용카드 겸용 후불교통카드 기준 기본요금은 1회용 교통카드보다 100원 저렴한 2150원이다. 다만, 1회용 교통카드나 후불 교통카드 모두 이용거리가 10㎞를 초과할 때마다 5㎞당 거리요금 100원이 추가된다. 이에 따라 정자역에서 광교역까지는 거리요금 100원이 추가돼 1회용 교통카드는2350원, 후불 교통카드로는 2250원에 갈 수 있다.
 
신분당선 전체구간인 강남역에서 광교역까지 31㎞ 구간은 거리요금 500원에 별도요금 300원 등 800원이 추가된다.
 
별도요금은 강남역∼정자역, 정자역∼광교역 구간의 사업시행자가 각각 신분당선주식회사와 경기철도주식회사로 서로 달라 별도 운영되기 때문에 발생하는 금액이다.
 
만 13∼18세 미만 청소년과 만 6∼13세 미만 어린이는 각각 20%와 50%의 요금이 할인된다. 할인은 거리요금에도 적용된다. 65세 이상 노인과 등록 장애인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신분당선을 자주 이용하거나 20인 이상 단체 이용객은 한 달에 60회까지 사용 가능한 정기권이나 단체권을 구입하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운행 시간은 평일은 오전 5시 30분∼다음날 오전 1시,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5시 30분∼자정까지다. 개통식은 오는 29일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부지에서 열린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올해 바뀐 '돈되는' 경기도 지방세제 어떤게 있나?
경기도 규제완화로 동아제약 이천공장 증설 '햇빛'
경기도 산하기관 직원 '통합공채'로 뽑는다
경기도의회 야당 "남지사 사과없으면 현상황 협조못해"
경기도 연말연시 5대범죄 '발생 5.2% 감소, 검거 10.4%증가'
경기도의료원 '만성적자' 탈출위해 조직 손본다
경기도 '푸드트럭' 활성화나선다…6명 선발
경기도 사상초유 '준예산'사태…자체사업 올스톱
경기도의회 야당 "남경필지사 준예산 사과하라"
경기도 4일부터 '준예산' 체제 돌입…14조9250억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