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장중] 위안화 평가절하·북핵 우려 여파에 '내림세'
머니투데이 | 2016-01-07 04:10:28
[머니투데이 국제경제부 기자] 뉴욕증시가 6일(현지시간)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오후 12시43분 현재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91.27(1.11%) 하락한 1만6967.39를 기록 중이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도 19.32(0.96%) 내린 197.39에 거래되고 있다. 나스닥종합지수 역시 39.98(0.82%) 밀린 4851.45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증시는 중국의 위안화 가치 추가 하락,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 고조 지속 등 악재로 인해 하락 출발했다. 여기에 이날 발표된 지표들이 혼조세를 나타냄에 따라 등락을 거듭하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이 위안화를 대폭 평가절하해 고시하고 북한의 수소탄 핵실험 발표가 국제사회의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거운데 투심이 위축되고 있는 모습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간 대립으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가능성이 더욱 희박해진 점도 유가와 관련 에너지주를 압박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들은 혼조 모습을 보이고 있다.

관심을 모은 미국의 민간부문의 신규 고용은 늘었다. 무역적자 폭은 감소했으나 이는 수출 감소보다 수입 감소가 더 커진 데 따른 결과여서 빛이 바랬다.

마킷 서비스업과 공급관리자협회(ISM)는의 서비스업은 모두 확장 영역엔 들었다. 하지만 마킷 서비스업은 예상을 웃돌았고, ISM 서비스업은 예상과는 달리 둔화했다.

주간 휘발유 재고는 약 23년 만에 가장 큰 증가폭을 나타냈다. 이에 휘발유 선물가격은 지난 2009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부문별로는 10개 부문이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에너지주가 전장 대비 3.11% 하락하며 가장 큰 낙폭을 보이고 있다.

이어서 소재주가 2.61%, 통신주가 1.93%, 금융주가 1.36%, 산업주가 1.24%, 기술주가 1.19% 밀리고 있다.

투자자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스탠리 피셔 연준 부의장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래 금리인상 횟수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가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또한 4회에 걸친 인상이 대략적 수치라고 밝혔다.

이날 시장은 연준이 약 10년 만에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한 지난달 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