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라틴계’ 카스트로 전 美 장관, 2020년 대선 도전 선언
뉴스핌 | 2019-01-13 03:27: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훌리안 카스트로 전 미국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2020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카스트로 전 장관은 히스패닉계 유력 정치인으로 대통령에 당선되면 미국 역사상 3번째로 젊은 대통령이 된다.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카스트로 전 장관은 샌안토니오 플라자 과달루페에서 “거의 100년 전 우리 할머니가 이곳에 왔을 때 나는 그가 단 두 세대가 지나 그의 손자 중 한 명이 미국 의회 일원이 되고 다른 손자 한 명이 이곳에 서서 ‘나는 미국 대선 후보’라는 말을 오늘 할 것이라고 절대 상상조차 하지 못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NYT에 따르면 카스트로 전 장관은 오늘 14일 지난해 허리케인 마리아 피해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대선 운동을 시작한다. 같은 주 후반에는 미국 대선 전략에서 중요한 뉴햄프셔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12일(현지시간) 2020년 대선 도전을 선언한 훌리안 카스트로 전 미국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따라 카스트로 전 장관은 민주당에서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과 툴시 가바드(하와이) 전 하원의원, 존 딜러니(메릴랜드) 하원의원과 함께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인사가 됐다.

올해 44세인 카스트로 전 장관은 샌안토니오에서 자랐다. 그의 모친인 로지 카스트로는 멕시코계 미국인 정당에서 활동하면서 아들을 유세 현장이나 회의에 데리고 다녔다. 훌리안 카스트로의 쌍둥이 형제인 호아킨 카스트로는 현재 의회 하원에서 활동 중이다.

카스트로 전 장관은 26살 때 샌안토니오 시의회의 최연소 시의원이 됐으며 2005년 샌안토니오 시장직에 도전한 후 실패했고 2009년 시장에 당선됐다. 2012년 카스트로 전 의원은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기조연설을 맡아 주목받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카스트로를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에 임명했다.

카스트로 전 장관은 민주당의 유일한 히스패닉계 대선 후보로 후보 중에서 가장 젊다. 대선에서 당선되면 카스트로 전 장관은 테어도어 루스벨트(42세), 존 F. 케네디(43세) 전 대통령에 이어 가장 젊은 대통령으로 기록된다.

 

mj72284@newspim.com

'트럼프 저격수' 엘리자베스 워렌 2020년 대선 출사표
트럼프, “페이스북, 구글, 트위터가 내게 편파적” ‥러시아의 대선 지원 물타기?
마이클 블룸버그 "대선 출마시 블룸버그 미디어그룹 매각할 것"
"힐러리, 건강보험 내세워 2020년 대선 재도전”‥측근들 군불떼기
조 바이든 “내가 대통령 적임자, 2개월 안에 출마 결론”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