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트로트 비너스’ 강소리, 재능기부 통해 ‘봉사인대상’ 수상
파이낸셜뉴스 | 2019-12-13 18:29:05




트로트 가수 강소리가 재능기부를 통해 뜻깊은 상을 품에 안았다.

윈원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강소리는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문화예술 명인대전 및 봉사인대상' 시상식에서 봉사부문 대상을 수상하였다.

(사)지구촌 문화예술 재능나눔 운동본부가 주최한 이번 시상식은 각 문화예술 분야에서 투철한 봉사정신으로 소외된 이웃 및 단체를 위한 재능기부 활동을 활발히 한 예술인을 선정해, 수여하는 시상식이다.

강소리는 바쁜 스케줄 일정에도 양로원 및 군부대등을 방문하여 위로공연을 펼치며, 재능기부를 통한 사랑, 나눔, 봉사를 실천했다.

2012년 8월 '사랑도둑'으로 데뷔한 강소리는 그해 제19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성인가요 신인가수상을 수상하며 대중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후 '하와이부르스', '단둘이야' 등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현재 선배가수 유현상(그룹 백두산)이 작사, 작곡을 도맡은 '미워도 사랑해'라는 서정적인 곡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며, 전국 각 지역의 노래교실에서 애창곡으로 급상승 중이다. 그 밖에 트로트 가수의 등용문, 제천 박달가요제 및 쇼음악프로의 MC, 리포터를 맡는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며 점차 많은 사람들에게 매력을 알리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윈원엔터테인먼트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