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경기도 건설 페이퍼컴퍼니 포착, 첫 수사의뢰
파이낸셜뉴스 | 2020-03-27 02:23:06
경기도청 북부청사.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의정부=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경기도내 지방도 건설공사에 입찰 참여를 시도했던 페이퍼컴퍼니가 경기도 ‘사전단속망’에 포착돼 철퇴를 맞을 전망이다.

경기도는 최근 기술인력 미확보, 국가자격증 대여 등 위법을 저지른 페이퍼컴퍼니 A사를 ‘사전단속’을 통해 적발하고, 행정처벌과 수사의뢰 등 강력한 조치를 취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A사는 2월 경기도가 발주하는 약 3억9000만원 규모의 지방도로 포장보수공사 입찰에 참여, 개찰 1순위 업체로 올랐다.

그러나 경기도는 A사를 포함해 개찰 1~3위 업체를 대상으로 ‘사전단속’을 실시해 자본금, 사무실, 기술인력 등 건설업 등록기준 충족 여부를 서류 및 현장점검을 통해 살핀 결과 A사가 ‘페이퍼컴퍼니’로 의심되는 증거들이 발견됐다.

우선 해당 업체는 서류상 5개 전문건설 면허를 보유해 최소 10명이상 상시근무 기술자가 필요한 상황이지만, 모든 기술자가 주 20시간 단시간 노동자로 확인돼 기준요건에 미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고용계약서상 단시간 노동자가 굴삭기운전기능사, 용접기능사, 건설기술경력증을 갖고 있다고 돼있으나, 실제 이 회사를 근무할 내역이 없어 국가기술자격증 대여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다. 이밖에도 최저임금법, 근로기준법 위반 사항까지 포착됐다.

이에 도에서는 해당 업체를 입찰에서 배제하고, 영업정지 6개월 처분을 할 수 있도록 해당 건설사의 등록관청인 연천군에 위반사항을 통보한 상태다. 아울러 국가기술자격증 대여 혐의에 대해 연천경찰서에 수사의뢰 했다.

자격증 대여가 확인될 시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해당 업체는 등록말소 되며, 해당 관련자들은 ‘건설기술진흥법’에 의거해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 등의 사법처리가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이 같은 국가기술자격증 대여행위는 다른 자격증 소유자의 취업을 방해하고, 부실공사와 안전사고를 초래하는 범죄행위라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이처럼 A사를 적발한 경기도의 ‘사전단속’ 제도는 “불공정 거래질서를 조장하는 페이퍼컴퍼니는 다시는 경기도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작년 10월부터 도입됐다.

경기도 발주 건설공사 입찰참여 업체들 중 적격심사 1~3순위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 ‘건설산업기본법’에 의거한 등록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12월까지 이 제도를 실시되면 기존 대비 약 30%의 건설업체를 입찰단계부터 걸러내는 효과를 거둔 전망이다.

이재명 지사는 “건설업계 고질적 적폐로 여겨져 오던 자격증 대여 혐의를 수사의뢰까지 이끌어 낸 첫 사례”라며 “이번 수사의뢰는 건설산업 전반의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시작이다. 앞으로도 부실업체들이 건설공사 현장에 발을 못 붙이게 하고, 건실한 업체들이 낙찰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공익제보 핫라인인 ‘공정경기 2580’을 통한 페이퍼컴퍼니 등 건설업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제보한 건에 대해 행정처분까지 이뤄지면, 제보자에게는 최대 2억 원의 포상금도 지급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