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악의 꽃’ 미스터리 사건 수사하는 형사 4인방 활약
파이낸셜뉴스 | 2020-09-06 09:53:05
악의 꽃 /사진=tvN

[파이낸셜뉴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최대훈, 최영준, 김수오, 임철형 4인방의 씬 스틸 활약으로 한층 풍성하고 입체적인 스토리를 완성시키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속 강력 3팀 형사들 이우철(최대훈 분), 최재섭(최영준 분), 임호준(김수오 분)과 이들의 수장 윤상필(임철형 분)이 미스터리한 사건 수사를 이끌며 쫄깃한 재미를 안긴다.

먼저 수사를 이끄는 팀장 이우철은 범죄자들을 일망타진하는 경찰봉 액션으로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하는가 하면 냉정한 판단 속 동료들을 향한 굳건한 신뢰를 보이기도 했다. 특히 최대훈(이우철 역)의 무게감과 단단함으로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다.

배우 최영준(최재섭 역) 특유의 유려한 완급조절로 완성된 극 중 형사 최재섭은 능청미와 날카로운 촉을 오가며 몰입력을 높이고 있다. 그는 일찍이 도현수(이준기 분)에게서 이상함을 감지하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고, 도현수가 신분세탁 한 사실을 알아채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동료들에게 비밀을 감춘 차지원에게 분노하면서도 사실 누구보다 상처받았을 그녀를 걱정하는 인간미까지 보였다.

막내 형사 임호준은 차지원과 현장 파트너로서 시청자들의 에너지 활력소에 등극했다. 김수오(임호준 역)는 막내다운 패기로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고 문채원(차지원 역)과의 선후배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임철형의 찰진 연기를 볼 수 있는 강력계장 윤상필은 이같이 각양각색 매력으로 중무장한 강력 3팀을 아우른다. 때론 불같은 성격으로 역정을 내지만, 중요한 순간에는 지원을 아끼지 않는 수장으로서 든든함을 배가한다.

이처럼 강력 3팀 4인방이 씬 스틸 활약을 펼치고 있는 가데 지난 11회에서 인신매매조직을 일망타진 하려던 찰나 도주한 우두머리 염상철(김기무 분)과는 이후 어떤 대립각을 펼칠지, 과거 ‘연주시 연쇄살인사건’ 진범 도민석(최병모 분)의 공급책이었던 그를 잡고 장기미제 사건을 해결해 낼 수 있을지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1회에서는 형사 최재섭이 결국 도현수를 체포하기 위해 그의 집을 찾아와 긴장감 가득한 엔딩을 맞이했다. 모든 진실을 알고도 사랑을 택한 도현수, 차지원이 형사 최재섭 앞에 어떤 이야기를 꺼내놓을지 오는 9일(수)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12회를 향한 기대감이 집중되고 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