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스타트업’ 김선호, '한상무님'으로 승진
파이낸셜뉴스 | 2020-11-28 09:05:05
스타트업 /사진=tvN

[파이낸셜뉴스]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김선호가 한층 더 원숙해진 분위기로 돌아온다.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3년의 시간이 흐른 뒤 한팀장님에서 한상무님으로 승진한 한지평(김선호 분)의 오피스 비주얼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사무실에 앉아 서류를 검토 중인 한지평의 모습이 담겨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 지나간 3년의 시간을 느낄 수 있듯 헤어스타일과 수트 등 보이는 부분에서도 변화가 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팀장에서 상무로 승진한 한지평에게서는 3년 전보다 프로페셔널한 아우라가 돋보인다. 특히 패기만만했던 독설가였던 과거와는 또 다르게 더욱 진중해진 눈빛과 태도가 그의 지난 3년을 더욱 궁금케 만든다.

앞서 방송에서 한지평은 투스토와 삼산텍의 계약의 허점을 짚어냈지만 이미 서달미(배수지 분)와 남도산(남주혁 분)이 계약서에 싸인을 하면서 되돌릴 수 없게 된 터. 여기에 그토록 자신이 독설을 마지않았던 ‘눈길’ 앱 서비스가 사실은 눈이 점점 멀어가는 최원덕(김해숙 분) 때문에 시작됐다는 것을 알고 후회와 회환의 고통에 힘겨워했다.

이에 3년 전 이렇게 힘든 터널을 지나야만 했던 한지평이 그 시간을 어떻게 견뎠을지 또 진심을 고백했던 서달미와의 관계에는 어떤 진전이 있을지 28일 방송될 13회를 향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한없이 고단하지만 더없이 찬란한 청춘들이 도전과 성장, 설레는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

스타트업은 ‘호텔 델루나’ 오충환 감독과 ‘피노키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박혜련 작가가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후 재회한 작품이다.

한편, 이처럼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과 성장을 그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