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김태연, '미스트롯2' 결승전 무대서 기립 박수 받아.. 김의영 넘어
파이낸셜뉴스 | 2021-03-04 23:41:06
미스트롯2 김태연. TV조선 미스트롯2 캡쳐

‘미스트롯2’ 김태연이 심사위원의 기립 박수를 받으면서 1위로 올라섰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결승전에서 김태연은 여섯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라 아버지를 위한 무대를 준비했다.

이날 김태연은 “아버지를 한달 정도 못 본 것 같다"며 "이렇게 오래 떨어져있던 적이 처음이라서 아버지가 너무 그립고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옛날에 아버지가 싫었다. 나이가 너무 많았다. 그런데 커갈수록 아버지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생겼다”면서 “저희 아버지는 저를 많이 사랑해주시고 아주 착하시다. 저희 아버지가 좋다”고 아버지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태연은 풍부한 감정과 가창력으로 훌륭한 무대를 선보였고 심사위원들은 기립 박수로 화답했다.

이찬원은 “최고다 최고”라고 치켜세웠고 김준수는 “산에서 10년 있다가 갈고 닦아서 나왔나”라고 놀라워했다. 이어 김준수는 “영재 노래를 듣는 느낌이 아니라 기인의 느낌이었다. 소름이 매 구절마다 돋았다"며 "처음에 고음으로 시작하면서 말이 안나왔다. 안에 뭐가 있는 건지”라고 감탄했다.

장윤정 역시 “어른 흉내내지 않고 그 나이에 할 수 있는 색다른 표현을 해서 소름이 돋는 거다”라며 “천부적인 재능에 칭찬이 오면서 자신감이 붙은 것 같다. 호랑이에게 날개가 붙은 격”이라고 극찬했다.

김태연은 최고점 100, 최저점 95를 기록하며 1위였던 김의영을 꺾고 1위에 올랐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