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탑이슈

[뉴욕전망] 코로나19로 유례없는 변동성 예상..."연준 추가대책 필수"
뉴스핌 | 2020-03-21 10:23:00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다가오는 23일~27일 주간 뉴욕증시는 코로나19(COVID-19)의 본격화된 미국 확산 양상과 경제충격를 보게 될 전망이다.

이에 시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의회와 협의하고 있는 긴급구제 패키지는 당연하다고 받아들이고 있으며, 나아가 연방준비제도가 지난주에 이어 추가적인 대책을 더 내놓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913.21포인트(4.55%) 하락한 1만9173.98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04.47포인트(4.34%) 내린 2304.92를 기록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271.06포인트(3.79%) 하락한 6879.52로 집계됐다.

한 주간 다우지수는 17% 이상 하락했으며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15%, 12%가량 내렸다.

캘리포니아에 이어 뉴욕주가 주민들에게 사실상 '자택 대피령'(Shelter in Place)을 내리면서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강화되며 주가는 장 후반으로 갈수록 낙폭을 늘렸다. 유가 급락 역시 증시 하락을 부채질 했다

이에 경기침체가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우려가 더욱 가속화하는 양상이다. 이날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성장률이 올해 1분기 마이너스(-) 6%를 기록한 뒤 2분기에는 마이너스(-) 24%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경제가 하반기에는 회복되기 시작해 3분기에는 12%, 4분기에는 10%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며 올해 전체로는 마이너스 3.8%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실업률도 최고 9%까지 상승할 것으로 봤다. 미국 내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비교적 느렸던 지난 2월의 미 실업률은 50년 만의 최저 수준인 3.5%를 기록했다.

골드만삭스는 "최근 며칠 사이에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들로 미국의 많은 지역에서 정상적인 생활이 '셧다운' 됐다"면서 이런 조치들로 인해 "1분기와 2분기에 성장률이 급격히 하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5일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성장률을 1분기 0%, 2분기 마이너스(-) 5.0%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 연준의 추가대책 필수적이다...유동성 위기 해소기대

전문가들은 아직도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할 일이 남았다며 "회사채 매입"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뱅코오브아메리카는 "지난주 한주동안 투자등급 회사채와 ETF에서 440억달러의 자금 유출이 있었다"고 전했다.

제로금리에 1조달러 유동성 공급과 CP매입프로그램 MMLF등의 도입에도 불구하고 유동성 증발은 멈추지 않는 형국이다. 지난주말에는 세계각국과 통화스왑도 체결해 달러 공급 약속을 했지만 달러 가격은 오름세를 멈추지 않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외환전략가 벤 랜돌은 "시장이 안정된다는 신호를 확인할 때까지는 시장 패닉은 멈출 것 같지가 않다"면서 "통화당국에서 추가적인 대응에 대한 힌트가 있을 때 까지는 오히려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23일 즈음에 정부의 구제 패키지가 나오는 것에 맞추어 연준도 추가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시장의 요구와 기대를 그대로 담은 진단이다.

"미국 전역이 셧다운 되면서 경제활동이 불가능해지고 따라서 실업급여 청구건수는 천정부지로 치솟을 것"이라며 "정부의 구제 패키지도 이미 시장에 반영됐기 때문에 새로운 뉴스에 목말라하고 있다"고 낫웨스트마켓의 수석전략가 존 브릭스는 말했다.

지금 정부와 의회가 논의 중인 구제패키지는 이미 반영했고 금융시장은 벌써 연준의 추가적인 대응 방책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 주요 경제지표 및 기업실적 발표

다가오는 주간에는 26일 목요일 실업급여 청구건수가 관심사다.

월요일(23일)은 시카고 연은이 발표하는 국가활동지수가 있다. 미국의 전반적인 경제활동을 나타낸다.

화요일에는 마킷의 제조업 PMI와 서비스업 PMI 속보치가 발표되고 신규주택판매지표도 나온다.

수요일에는 내구소비재와 주택가격지수가 발표된다.

목요일 26일에는 실업급여청구건수가 발표되고 지난해 미국 4분기 GDP확정치가 나온다.

금요일에는 개인소비지출과 PCE물가지표가 나오고 소비심리지수가 발표된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장마감 종이 올리자 스크린에 마감 다우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2020.02.25 007@newspim.com

007@newspim.com

[코로나19]코로나19 한파에 미국 실업수당 신청 급증…구조조정 우려↑
[코로나19] 美 연준, 유동성 공급 비상카드 제시…MMLF도입
미 재무 "트럼프 계획으로 20% 실업률 보지 않을 것"
[코로나19] 글로벌 실업대란 우려...中500만명 실직·美일자리 절반 위기
미 연준, MMLF서 단기 지방채도 담보 인정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