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4/9 홍콩증시종합] 하락마감, 반독점법 압박에 中과학기술주 약세
뉴스핌 | 2021-04-12 17:46:57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2일 오후 5시46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항셍지수 28453.28(-245.52, -0.86%)
항셍테크지수 8169.50(-136.43, -1.64%)
국유기업지수 10874.83(-102.54, -0.93%)

* 금일 특징주

알리바바(9988.HK) : 232.20(+14.20, +6.51%)
메이투(1357.HK) : 2.92(+0.22, +8.15%)
서성테크놀로지(2018.HK) : 44.90(+5.05, +12.67%)
애덕신에너지(2623.HK) : 0.156(+0.028, +21.88%)
메이투안(3690.HK) : 298.20(-15.80, -5.03%)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12일 홍콩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홍콩증시 대표지수인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6% 내린 28453.28포인트로 마감했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1.64% 하락한 8169.50포인트를 기록했고,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ECEI, H주지수)는 0.93% 떨어진 10874.83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중국 당국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에 반독점법 위반을 이유로 182억2800만 위안(3조12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빅테크 기업에 대한 제제를 강화한 것이 이날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이와 함께 앞서 미국 상무부가 중국의 슈퍼컴퓨팅 업체 7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리며 중국 제재를 확대한 점, 중국 당국 관계자가 처음으로 자국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낮다고 인정하면서 백신 논란을 키운 것 또한 이날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사진 = 텐센트증권] 12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섹터별로는 철강과 스포츠용품, 고속철이 강세 흐름을 주도했다. 반면,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인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가 전반적으로 하락했고, 항공, 제약바이오, 자동차, 태양에너지, 해운, 희토류 등 다수의 섹터가 두드러진 낙폭을 기록했다.

철강 섹터의 다수 종목이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전세계 경제회복세로 철강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철강수급 안정화 및 철강 업계의 탄소중립(Carbon Neutrality, 이산화탄소 순 배출량을 제로로 만드는 것) 실현 동참 계획 등을 밝히며 철강업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 의지를 밝힌 것이 주된 배경이 됐다.

대표적으로 철광석과 일메나이트 채굴업체인 애덕신에너지(2623.HK)가 21.88%, 중경철강(1053.HK)이 18.29%, 마안산철강(0323.HK)이 4.79% 상승했다.

중국 철강공업협회 뤄톄쥔(駱鐵軍) 부사장은 9일 개최된 '2020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철강 발전포럼'에 참석해 △지속되는 철강 수요 확대 속 생산량 확보 △새로운 수출입 국면에 적응하기 위한 자급자족 경쟁력 확대 및 이를 통한 수급안정 △업계의 적극적인 탄소중립 실현 동참 등 중국 철강 산업의 발전을 위한 정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사진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반면,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를 시작으로 중국 빅테크 기업에 대한 고강도 압박을 이어갈 것이라는 우려감이 확대되면서, 이날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가 대거 하락했다.

대표적으로 메이투안(3690.HK)이 5.03%, 중신국제집성전로제조(SMIC 0981.HK)가 3.82%, 콰이서우(1024.HK)가 3.18%, 샤오미(1810.HK)가 2.92%, 텐센트홀딩스(0700.HK)가 1.13% 하락했다.

하지만, 반독점 규제의 직접 제재 대상이 된 알리바바(9988.HK)는 시장의 예상과 달리 이날 강세장을 펼쳤다. 이날 알리바바는 전거래일 대비 6.51% 오른 232.2홍콩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알리바바의 주가는 장중 한때 8% 이상 올랐다.

장융(張勇) 현 최고경영자(CEO)가 "반독점 처벌이 기업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 "향후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입점하는 가맹점의 진입장벽과 매출비용의 절감을 위한 다양한 조치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이 주가 하락세의 방어기재로 작용했다.

이와 함께 다수의 현지 전문가들 또한 "처벌 조치에 따른 영향은 점차 완화될 것"이라면서 "해당 반독점 처벌 조치 이후에도 알리바바의 장기적 펀더멘털(기초체력)은 안정성을 지속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놓은 것 또한 한 주가 상승세를 이끈 주된 요인이 됐다.

[사진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 속에 블록체인 테마주로 부상한 중국 최대 뷰티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업체 메이투(1357.HK)가 8.15%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난달부터 한달 여 간 메이투는 세 차례에 걸쳐 1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를 사들였다. 메이투는 블록체인 사업을 장기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예비적 조치로 암호화폐를 매입하고 있다.

소형 음향부품 제조판매업체 서성테크놀로지(2018.HK)는 이날 거래에 앞서 공개된 우수한 1분기 실적 전망에 힘입어 12.67%의 높은 상승폭을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다.

서성테크놀로지는 1분기 순이익이 5억1000만 위안~5억50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9.6배에서 10.4배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1분기 순익 확대의 배경과 관련해 서성테크놀로지는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 사태로 크게 위축됐던 제품 수요가 올해 1분기 들어 크게 회복된 것이 수익 확대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