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日원전 오염수 방류 공식화… 정부 "용납못해"
파이낸셜뉴스 | 2021-04-13 18:41:04
IAEA에 검증 요청 등 강력 대응
수입 수산물 원산지 단속 강화도


【파이낸셜뉴스 서울·도쿄=임광복 기자 조은효 특파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하자 우리 정부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 우려를 전달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등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제검증을 요청하기로 했다. 또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일본산 수산물 수입원산지 단속을 강력 이행해 일벌백계하기로 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차관회의와 브리핑을 갖고 "우리 국민 건강에 위해를 끼칠 어떠한 조치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늘 중 국민들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관계 각료회의에서 오염수 처리 관련,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에 있어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오염수의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식수 기준 7분의 1로 낮춰 방류하겠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방사성물질 여과장치로 재처리해 방류할 계획이지만 유전자 변형, 생식기능 저하 등을 야기할 수 있는 트리튬이란 방사성물질은 걸러지지 않는다. 실제 방류는 2년간 준비과정을 거쳐 2023년께부터 30~40년간 진행된다. 이와 함께 2041~2051년께 사고원전 폐로 작업도 병행된다. 이와 관련, 정부는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수입 수산물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후쿠시마 인근 8개 현 수산물 수입금지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수입수산물 방사능 검사시간을 기존 1800초에서 1만초로 강화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