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국민銀 '리브엠' 노사 갈등...업계 "혁신금융 발목 잡히나"
파이낸셜뉴스 | 2021-04-13 20:17:04
14일 리브엠 재지정 여부 결정

[파이낸셜뉴스] 국민은행 알뜰폰(MVNO) 서비스인 '리브엠' 사업의 재지정 여부 결정이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여전히 노사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권에서는 국민은행이 급변하는 금융업 환경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 알뜰폰 리브엠 사업의 재지정 여부가 14일 결정된다. 리브엠은 국민은행이 2019년 4월 금융위로부터 은행권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를 승인받아 그해 12월 출시한 금융·통신 융합 서비스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지 2년이 되는 오는 14일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서비스 재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문제는 리브엠 사업 재지정을 앞두고 국민은행 노사가 여전히 큰 시각차를 나타내고 있다는 점이다. 먼저 국민은행 사측은 리브엠 재지정이 중장기적으로 회사에 이익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앞으로는 은행 본연의 업무만으로 생존하기 어려운 만큼, 리브엠 사업을 계속 키워 다가오는 '빅블러(Big Blur) 시대'(영역 간 경계가 모호한 시대)에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리브엠은 단순 사업이 아니라 은행의 미래 전략이 걸려있는 문제"라며 "은행업 환경이 급변하는 때에 리브엠의 연장 여부에 따라 은행권의 사업 향방이 크게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리브엠의 현재 가입자 수는 약 10만 명이다. 비록 목표 가입자 수인 100만 명에는 한참 못 미치지만, 국민은행은 향후 KB금융그룹과 시너지를 강화하면 고객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기반해 국민은행 거래 고객의 5~10%가 리브엠을 이용토록 하는 것을 지향한다.

반면, 국민은행 노조는 사측이 리브엠을 통해 은행원에 '폰팔이'를 강요하면서 과도한 실적 경쟁을 부추긴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위도 노조의 반발이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재지정 취소'를 촉구하면서 "처음 사업을 승인할 때는 혁신성을 중요한 판단 기준으로 삼아야 하지만, 연장을 심사하면서는 승인 조건의 위반 여부를 더 중요하게 살펴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위가 혁신금융서비스를 승인하면서 부가조건으로 '과당경쟁 금지'를 달았는데, 은행이 이를 어겨 은행업과 무관한 일에 은행원을 동원했다는 것이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