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K-반도체 벨트전략' 상반기 나온다
파이낸셜뉴스 | 2021-04-15 21:23:04
靑서 업계 CEO 만난 文대통령
"글로벌 공급망 우리가 주도해야"
삼성전자 "정부·기업 지혜 모으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위한 정부의 총력 지원을 약속했다.

세계적인 '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계기로 세계 1위 자리를 더욱 굳건히 지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상반기 중으로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을 위한 'K-반도체 벨트 전략(가칭)'을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미국과 중국 등이 공급망 재편을 두고 벼랑끝 대치를 하는 등 문제가 심각해진 상황에서 정부가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는 지적이 야당과 업계로부터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반도체, 자동차, 조선·해운 등 핵심주력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주재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산업"이라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우리가 계속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세계가 맞이하고 있는 '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며 "세계 1위를 지키고 격차를 벌리기 위한 다각도의 지원방안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의 '반도체 전쟁' 격화로 국가적 대응전략 마련 필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공급망 주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업종은 반도체"라며 "기업 투자를 촉진하고 수출 경쟁력을 높여 위기 극복은 물론 위기 이후의 미래에 대비하겠다. 거센 변화의 파고를 이겨내고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 기업과 정부가 한몸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 밖에 자동차와 조선·해운 등 국내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정부의 전방위 지원도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해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이사,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장,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확대경제장관회의에 개별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것은 이번 정부 들어 처음이다.


fnkhy@fnnews.com 김호연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