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정의용 "韓美 정상회담,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좋은 기회"
파이낸셜뉴스 | 2021-04-19 19:29:03
19일 국회 대정부질문
정의용 "바이든 행정부, 동맹 중시
실행 가능한 대북 정책 추진할 것
비핵화 과정 두고 美와 의견 조율"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5월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정착시키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북정책을 두고 한미 양국이 긴밀하게 협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중국이 한반도평화프로세스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재확인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전망을 묻자 "현실적이고 실행 가능한, 합리적 정책에 도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정 장관에게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출신으로 트럼프 행정부와 바이든 행정부를 모두 겪었는데 두 행정부의 외교 스타일이 어떠한가, 우리와 호흡을 잘 맞춰갈 수 있다고 확신하는가"라고 질의했다.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을 더욱 중시하고 다자주의로 돌아가는 대외정책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례로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정상 통화, 한미 2+2 외교·국방장관 회담,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담 등을 잇따라 진행한 점을 거론했다.

현재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정책을 검토 중으로 수 주 안에 대북정책이 공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이 대북정책 검토 단계와 내용에 대해 묻자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현실적이고 실행 가능한 정책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며 한미 간 공조를 강조했다. 대북정책 관련 가장 큰 쟁점에 대해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대해서는 한미 간 의견이 일치한다"며 "다만 어떻게 (비핵화를) 효과적으로 추진할지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2+2 회담 결과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완전히 조율된 전략을 수립하고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며 "한미 정상회담 때까지 노력해서 정상회담이 한반도평화프로세스를 정착시키는 좋은 계기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중국 정부가 2년 이상 공석으로 뒀던 한반도 문제 특별대표를 임명한 것을 두고 정 장관은 "중국은 한반도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매우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한반도 특별대표를 임명한 것도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3일 중국 샤먼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북한 문제 관련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중국에 건설적 역할을 촉구한 바 있다.


#트럼프 #외교부 #한미정상회담 #정의용 #대정부질문 #대북정책 #바이든 #한반도평화프로세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