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10기가 인터넷 폭로' 잇섭 "KT와 협의한 것 없다"
파이낸셜뉴스 | 2021-04-20 13:11:03
잇섭 유튜브 채널 캡쳐

KT 10기가 인터넷의 실제 속도가 100메가에 그쳤다고 폭로한 유튜버 잇섭이 KT로부터 이야기를 들었지만 협의한 것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20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잇섭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KT에서 기사가 조금씩 나오고 있는데 몇 가지 잘못된 부분을 수정해 드리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이사하는 과정에서 장비를 바꾼 게 아니라 ‘이사 후’ KT 쪽에서 장비를 바꾸면서 생긴 문제”라며 “또한 ‘저와 협의’라는 문구가 있지만 협의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의 입장에서 원인과 추후 다른 분들의 제대로 된 서비스를 위해 이야기를 들은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KT 측 공식입장을 곧 발표한다고 한다”며 “혹시나 잘못된 부분이 있거나 추가할 부분이 있다면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잇섭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KT의 10Gbps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했으나, 여러 테스트를 거치며 속도를 측정해봤더니 100Mbps로 서비스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10Gbps 인터넷 요금제는 월 8만8000원으로, 월 2만2000원인 100Mbps 요금제보다 4배가량 비싼데도 이에 걸맞은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KT 관계자는 “잇섭이 최근 연결된 인터넷 장비를 교환했는데, 교환 과정에서 식별값을 잘못 입력하는 실수를 범해 일부 오류가 일어나 10기가가 아닌 100메가 속도로 인터넷이 제공되는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또 잇섭과 만나 사태 경위를 설명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으나 잇섭이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한 것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