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영토확장 속도내는 보안업계 '1강1중1약'구도 변화올까
파이낸셜뉴스 | 2021-04-22 21:11:03
에스원, '통합보안플랫폼' 예고
첨단기술로 1위 수성전략 구상
ADT캡스, 클라우드 기술 적용
무인화 솔루션·케어서비스 확대
KT텔레캅, 무인화시장 등 공략
도약 원년삼아 후발주자 만회


보안업계 빅3가 올해 본격적인 보안서비스 고도화로 시장확대에 나선다. 에스원과 ADT캡스, KT텔레캅은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다양화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특히, 업체별로 AI기술을 접목한 지능형 보안솔루션, 맞춤형 무인화 솔루션, 지능형 영상플랫폼 등 한층 고도화된 영역으로 서비스 확장에 나섰다. 이를 통해 KT텔레캅과 ADT캡스는 시장 1위인 에스원의 아성에 도전할 것으로 보여 3사의 치열한 각축전이 예상된다. 지난해에도 에스원의 매출은 2위 ADT캡스의 두배에 이를 만큼 큰 격차 유지로 독주체제를 이어갔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보안업계 빅3의 매출은 일제히 전년 대비 증가했다. 다만, 에스원 매출이 ADT캡스, KT텔레캅의 매출을 합친 금액보다 많을 정도로 '1강 1중 1약' 체제가 이어졌다.

지난해 에스원의 매출은 전년대비 3.3% 증가한 2조2233억원을 달성했다. SK인포섹과 통합 출범한 ADT캡스는 12.2%늘어난 1조3386억원, KT텔레캅은 17.8%증가한 390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보안시장의 규모가 커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실제 방역을 위해 마스크 착용 여부와 체온을 측정해야 하는 수요가 늘면서 관련 기기 및 서비스 사업이 호조를 보였다.

다만, 수익성은 온도차를 보였다. 에스원의 영업이익은 2019년 1968억원에서 지난해 2045억원으로 3.9% 증가했다. 반면, ADT캡스와 KT텔레캅의 영업이익은 각각 1409억원, 44억원으로 8.2%, 8.3% 감소했다. 양사 모두 신규 사업 투자로 초기 비용이 발생하면서 영업이익이 소폭 줄어들었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보안업체들이 신규가입을 늘릴 경우 초기 각종 보안 장비 설치로 비용이 발생한다"며 "일반적으로 이후 3년 계약기간에 걸쳐 수익이 난다. 이 때문에 매출 증가와 영업이익 소폭 감소는 물리보안 사업의 확장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확장은 주로 서비스 고도화에 투입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에스원은 AI기술의 발전, 무인매장의 증가, 코로나19에 따른 원격 및 비대면 근무의 일상화 등 사회 변화에 주목하고 있다. 이 때문에 AI기술과 생체인증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보안솔루션을 갖춘 제품을 출시하고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를 이용한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에스원은 이 같은 첨단 기술의 통합보안플랫폼을 연내 선보여 업계 1위 수성에 나설 계획이다. 또 물리보안 외에도 기업의 재택근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랜섬웨어, 바이러스 문제를 대응하기 위한 정보보안 서비스도 향상시킬 예정이다.

ADT캡스 역시 보안 기술과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융합보안 시장 공략에 나선다. ADT캡스는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 서비스, 무인매장, 무인주차 등 맞춤형 무인화 솔루션, 노년층과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케어 서비스 등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 확장을 목표로 제시하고 있다.

KT텔레캅은 지능형 영상플랫폼 등 차별화된 보안서비스로 올해 매출 10% 이상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후발주자인 KT텔레캅은 소상공인을 포함한 소규모 물리보안 고객 등 틈새시장을 적극 공략해 올해를 도약의 한해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