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HMM, 미주노선 3척 또 투입…인도 기항 선박 "의료품 우선" 선적
뉴스핌 | 2021-05-12 21:00:41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HMM(011200)이 선적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수출기업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인도 지원에도 나섰다.

HMM은 국내 기업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임시선박 3척을 미주노선에 추가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인도서비스에서 운항 중인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포워드호' [사진=HMM]

우선 이날 6800TEU(1TEU=6m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HMM 상하이호'가 부산항을 출발해 오는 2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당 선박은 전체 화물의 60% 이상을 국내 중견·중소 화주의 물량으로 채웠다.

이어 1800TEU급 다목적선 '유라니아호'가 오는 19일 부산을 출항해 내달 14일 미국 동안 서배너항에 도착한다. HMM은 최근 물동량 급증으로 컨테이너선 추가 확보가 불가능해지자 다목적선을 임시로 투입한다.

세 번째 투입 예정인 6300TEU급 'HMM 오클랜드호'는 오는 23일 부산에서 출발해 미주 서안 로스앤젤레스(LA)로 향할 예정이다. 선박은 현재 HMM 인도서비스에 투입 중이지만 수출 물류 지원을 위해 긴급 투입이 결정됐다.

HMM은 작년 8월부터 현재까지 미주 서안 12회, 미주 동안 3회, 러시아 3회, 유럽 2회, 베트남 1회 등 총 21척의 임시선박을 투입했다. 이번에 출항하는 3척의 임시선을 포함하면 총 24척으로 늘어난다.

HMM 관계자는 "현재 가용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임시 선박을 투입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치료용 산소와 관련 의료용품은 최우선으로 선적하기로 했다. 관련 운임은 컨테이너당 1달러만 받을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는 인도를 기항하는 모든 선박은 의료용 산소와 산소 탱크·산소통·휴대용 산소 발생기·산소 농축기 등을 우선 싣는다. HMM은 "인도적 차원에서 해당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인도는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6일부터 4일 연속 40만명 대를 기록했다. 사망자 수는 총 25만명에 달한다. 특히 코로나19 중환자를 위한 산소 공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사망률이 높아지고 있다.

unsaid@newspim.com

[뉴스핌 라씨로] 1년새 1000% 뛴 HMM, 더 갈까..."수요우위" vs "운임 피크아웃"
시황·추가 발주 호재 겹친 HMM…장기계약 묶인 팬오션은 '우울'
"ESG경영 박차" HMM,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특징주] HMM,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기대감...52주 신고가
[기자수첩] 10년 만의 '극적 턴어라운드'에도 HMM 직원들이 즐겁지 않은 이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