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CJ대한통운 "부부 택배기사 2692명…전년 대비 9.9% 증가"
이투데이 | 2021-05-16 09:03:03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 2만여 명을 대상으로 가족관계를 조사한 결과 남편과 아내가 함께 일하고 있는 부부 택배기사가 2692명(1346쌍)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2만여 명의 택배기사 중 부부를 포함해 부모, 자녀, 형제, 친척 등 가족과 함께 일하고 있는 택배기사는 400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택배산업이 발전하면서 부부 택배기사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8년 1800명, 2019년 2310명, 2020년 2450명으로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올해도 작년보다 9.9% 증가했다.

가족 단위 택배기사도 지난해(3498명)보다 14.4% 늘어났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부부나 가족 택배기사가 늘어난 가장 큰 이유는 택배기사가 괜찮은 일자리라는 인식이 퍼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물량 증가로 수입이 많이 늘어나면서 외부인을 쓰기보다는 부부나 가족과 함께 일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택배 현장이 첨단화되면서 작업 강도가 완화된 것도 가족 단위 택배기사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자동분류기 휠소터와 소형 상품 전담 분류기 MP 등 첨단시설들이 택배현장에 설치됐다.

또 4000명 이상의 분류지원인력도 투입돼 작업 시간과 강도가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안정적인 수입과 미래가 보장되는 택배기사가 유망 직업으로 떠오르면서 가족 택배기사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며 “택배기사가 자긍심을 가지고 가족과 함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CJ대한통운, 1분기 영업익 전년비 17.3%↓…“분류인력 투입 등 비용 증가”
[공시] CJ대한통운, 1분기 영업익 481억 원···전년대비 17.3%↓
CJ대한통운, 택배 가격 인상·포워딩 사업 호조 '매수' -NH투자증권
CJ대한통운, 글로벌 통합 포워딩 시스템 '큐브릿지' 본격 운영
CJ대한통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도입 후 단순 반목 업무 2년 치 사라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