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기부, 청년고용 유지 소상공인에 1% 초저금리 대출
이투데이 | 2021-05-16 12:03:04
[이투데이] 윤기쁨 기자(modest12@etoday.co.kr)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고용을 유지하는 소상공인에게 1%대 초저금리로 총 5000억 원을 융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청년이 대표자거나 근로자로 일하는 1만6000여 개 소상공인은 업체당 최대 3000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청년고용 소상공인이 대출 후 1년간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1년 차 1.73~2.13%였던 금리는 2년 차부터 0.4%포인트 낮은 1.33~1.73%로 인하된다.

지원대상은 △대표자가 청년(만 39세 이하) △상시근로자 중 청년이 과반수 △최근 1년 이내 청년근로자를 1명 이상 고용해 유지한 소상공인이다.

청년고용유지 초저금리 대출은 시중은행을 통해 대리대출로 진행되며 대출 기간은 5년(2년 거치 3년 상환)이다. 대출을 신청하려는 청년고용 소상공인은 소상공인정책자금 누리집에 접속해서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행정정보공동이용망을 활용해 정보를 확인하므로 청년이 대표자인 소상공인은 별도 구비서류 없이 본인과 사업체 정보만 입력하면 된다. 반면 청년근로자를 고용한 소상공인은 본인과 사업체 정보 입력 외에 4대보험 사업장 가입자 명부와 청년고용 유지 서약서를 추가로 업로드해야 한다.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은 신용보증기관(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18개 시중은행을 방문해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으로 확인이 가능한 신용보증기관에는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 반면 은행에는 정책자금 지원대상 확인서 출력본을 제출해야 한다.

1년 후 금리를 인하 받으려는 소상공인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센터에 방문해 고용유지 확인서를 발급받아 대출받은 은행에 방문해 금리변경을 신청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소상공인정책자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중소기업 통합콜센터에서 상담과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이슈&인물] 김인호 "한강변 35층 룰 폐지, 공감대 먼저…재난지원금 지급해야"
국민의힘, 청년 첫 최고위원 출마자는 '강태린'…"2030 힘으로 정권교체"
금융위, 2030 목소리 듣기 위해 금발심 청년분과 설치
소진공, 소상공인 디지털 역량 강화 지원
KISA-소진공, 소상공인 돕는 스마트슈퍼 시범사업 MOU 체결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