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증시, 연준 조기 금리 인상 전망에 하락…다우 0.77%↓
한국경제 | 2021-06-17 06:45:05
뉴욕증시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연방준비제도(연준&middo
t;Fed)가 예상보다 조기에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발표가 나오면서 하락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5.66포인트(0.77%) 내린 34,033.6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
&P)500지수는 22.89포인트(0.54%) 떨어진 4,223.7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
수는 33.17포인트(0.24%) 하락한 14,039.68로 장을 마감했다.

장초반부터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했던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FOMC 결과에
하락폭을 확대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기준금리를 제로(0~0.25%) 수준으로 유
지하고 양적완화(QE)를 동결하면서도 금리와 경제전망을 일제히 상향조정했다.
FOMC는 금리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를 통해 2023년 말까지 금리가 최소 2차례
오를 수 있다고 예상했다. 2023년까지는 제로금리로 동결하겠다고 밝혔던 지난
3월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었다. 백신 접종으로 경제회복에 가속도가 붙고 인
플레이션 압박도 심해지면서 조기 긴축의 필요성과 긴박함을 인정하게 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와 관련해
연준이 사전에 이를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기 긴축을 시사한 점
도표를 맹신하지 말라"면서도 "이번 회의가 '테이퍼링에 논의에
대한 논의'라고 생각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금리와 증시가 동시에 요동쳤다. 10년물 국채금리는
FOMC 회의 결과에 1.559%까지 올랐다. 이는 지난 6월7일 이후 최고치다.

금리 인상 전망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0.203%로 4bp 가까이 올랐는데, 2020년
6월 16일 이후 최고치다.

달러지수는 이날 90.30수준에서 거래되다 결과 발표 이후 91.365 수준까지 올랐
다. 1%가량 급등한 셈이다. 달러지수는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
여준다.

한편 이날 나온 경제 지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5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
월 대비 3.6% 늘어난 연율 157만2000 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해 전문가들의 전
망치(163만채)를 밑돌았다. 주택착공 허가건수는 전월보다 3.0% 줄어든 연율 1
68만1천 건(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

미국의 5월 수입 물가는 1.1%로 석유제품 가격이 오르면서 예상치를 웃돌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7% 상승이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1.13포인트(6.64%) 오
른 18.15를 나타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