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4조 코인 사기' 암호화폐거래소 브이글로벌 대표 구속기소
한국경제 | 2021-08-04 16:49:23
암호화폐 관련 역대 최대 규모(3조8500억원)의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달 초
구속된 암호화폐거래소 운영사 브이글로벌 임직원이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
인됐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5부는 지난달 2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사기 등 혐의로 브이글로벌 대표 이모씨 등 임직원 4명을 재판에 넘겼다.
이들은 “거래소에 최소 600만원을 넣고 계좌를 개설하면 단기간에 투자금
의 세 배인 1800만원을 되돌려준다”, “새 회원을 데려오면 추가 수
당을 준다”는 등의 수법으로 투자자를 모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다단계 피라미드식’으로 회원을 끌어 모은
뒤 이 돈을 돌려막기식으로 투자자에게 건넸다. 그러다 일부 투자자가 약속한
수당과 환불을 받지 못하면서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이 지금까지 확인한 피해자는 6만9000여 명이다. 이들은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전국 각지에서 설명회를 열고 투자자를 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총 피해액은 3조8500억원이다. 2017년부터 올 4월까지 발생한 암호화폐 범죄
총 피해액(1조7083억원)보다 두 배 이상 많다. 피해액 중 이들이 계좌 개설 등
명목으로 받은 원화는 약 2조6000억원이고, 나머지는 이들이 발행한 암호화폐
인 ‘브이캐시’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가 계속되고 있어 재판 과
정에서 범죄로 인정될 피해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은 올해 초 브이글로벌의 위법 정황을 포착하고 이들을 수사해왔다. 경찰
은 이 회사 자금 2400억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해 법원에서 인용 결
정을 받았다. 몰수보전은 범죄 피의자가 확정 판결받기 전 불법으로 수익을 얻
은 재산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