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표산업 “사고자ㆍ가족에 깊이 사죄…구조ㆍ현장안전 관리 만전 기하겠다”
이투데이 | 2022-01-29 17:09:03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leedw@etoday.co.kr)


▲ 29일 경기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하는 작업자들이 매몰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 중이다.(연합뉴스)


경기 양주시 석산에서 토사 붕괴 사고가 벌어져 작업자 세 명이 매몰됐다. 이에 삼표산업은 “피해를 입은 사고자와 가족 여러분께 사죄드린다”며 향후 관계 기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삼표산업은 29일 입장문을 내고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발생한 토사붕괴 사고와 관련해 피해를 입은 사고자 분과 가족 여러분께 깊이 사죄 드린다”고 밝혔다.

삼표산업은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매몰자 구조와 현장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번 사고와 관련해 관계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재발방지를 위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영전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10시 8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골재 채취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사고는 골재를 채취하기 위해 아래로 구멍을 뚫던 중 토사가 무너지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이에 매몰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진행해 오후 3시께 작업자 A(28)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재 굴착기 작업자인 B(55) 씨와 천공기 작업자인 C(52) 씨 등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번 사고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첫 번째 사례가 될 전망이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중수본)를 구성하고 근로감독관 8명을 사고 현장에 급파해 사고 수습, 재해 원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종합] 삼표산업 양주 작업장 토사 붕괴…작업자 3명 매몰
삼표산업 매몰 사고에 김부겸 총리 "신속 구조 위해 총력" 긴급 지시
[종합] 노동부, 삼표 사고 현장에 감독관 파견…중대재해법 1호 전망
양주 석재채취장 매몰 사고 난 삼표산업 사이트 마비
[종합2] 삼표 사고 현장서 작업자 1명 시신 수습…수색 작업 지속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