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520억 유상증자로 실탄 마련…다양한 신약 후보물질 확보"
한국경제 | 2022-07-03 17:35:02
[ 이우상 기자 ] “신약의 임상 2상 성공률은 30%에도 못 미칩니다. 다양
한 후보물질을 임상에 올려 하나가 실패해도 다른 가능성을 찾을 수 있는 전략
을 구사하려고 합니다.”

임상시험 확대를 위해 유상증자를 추진 중인 유틸렉스의 최수영 대표(사진)는
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구상을 밝혔다. 신약 연구개발(R&D)이
언제나 실패할 가능성을 안고 있는 만큼 다양한 후보물질로 포트폴리오를 구성
해 충격을 최소화하겠다는 얘기다.

유틸렉스가 보유한 후보물질 가운데 임상 속도가 가장 빠른 것은 ‘EU101
’이다. 한국과 미국에서 임상 1·2상 중이다. 면역세포가 스스로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만드는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이다.

현재 상용화한 미국 머크(MSD)의 ‘키트루다’, BMS의 ‘옵디보
’ 등은 PD-1이라는 단백질을 표적으로 한다. 이에 비해 EU101은 4-1BB라
는 다른 단백질을 표적으로 삼는다.

이 단백질을 표적으로 하는 면역항암제는 아직 없다. 최 대표는 “적은 용
량을 투여했는데도 효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유틸렉스는 ‘꿈의 항암제’로 불리는 CAR-T(키메릭항원 수용체 T세
포) 치료제 개발에도 뛰어들었다. 간암 치료제로 임상 1상 시험을 하기 위해 다
음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임상 허가를 받게 되면 이 회
사가 임상 단계에 들어간 후보물질은 4개로 늘어난다.

CAR-T 치료제는 면역세포인 T세포가 암세포를 추적하도록 유전자를 조작한 세포
치료제다. 노바티스 ‘킴리아’ 등 현재 허가를 받은 CAR-T 치료제는
혈액암 치료제다.

유틸렉스의 CAR-T 치료제는 혈액암이 아니라 고형암이 대상이다. 최 대표는 &l
dquo;간암 등 고형암을 겨냥한 CAR-T 치료제 개발은 그 자체가 모험”이라
면서도 “동물 실험 결과에서는 해볼 만한 데이터가 나왔다”고 주장
했다.

유틸렉스는 지난 1일 520억원 규모의 구주주 유상증자 청약을 마쳤다. 5~6일 이
틀간 실권주 일반공모에 나선다. 미달한 주식은 주관사인 신한금융투자가 총액
인수할 예정이다.

이우상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