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 샤오미 "블랙리스트 지정 취소하라"…美 정부에 소송
한국경제 | 2021-01-31 13:05:11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중국 샤오미가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정을
뒤집어달라는 소송을 미국 법원에 제기했다.

샤오미는 29일(현지시간) 워싱턴 지방법원에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 등을 상대로
제재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임기 막바지였던 지난 14일
미국 국방부는 중국군과의 연관성을 이유로 샤오미 등 중국기업 9곳을 제재했
다. 미국 투자자들은 국방부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의 주식을 살 수 없으며,
현재 보유하고 있는 지분은 오는 11월 11일까지 처분해야 한다. 샤오미의 주가
는 홍콩증시에서 제재 이후 지난 29일까지 10% 넘게 떨어졌다.

샤오미는 소장에서 해당 제재가 "불법이자 위헌"이라면서, 자사가 중
국군의 통제를 받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공동창업자인 린빈과 레이쥔이 샤오
미 의결권의 75%를 갖고 있으며, 중국군과 관련된 어떠한 개인이나 집단의 통제
도 받지 않고 군 소유도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 샤오미에 투자한 기관 10곳 중
3곳이 블랙록, 스테이트스트리트, 뱅가드 등 미국 자산운용사라고 강조했다.

샤오미는 스마트폰과 TV, 각종 생활가전에서 높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널
리 알려진 기업이다. 스마트폰에선 미국 제재를 먼저 받기 시작한 화웨이의 빈
자리를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샤오미 등 중국 기업이 만든 기기나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정보가 중국군과 공산당에 흘러갈 수 있다는 점을
주된 제재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중국과 체결한 1단계 무역합의를 비롯해 전임 트
럼프 행정부가 시행한 모든 조치를 다시 살펴보고 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
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과거 행정부가 시행한 모든 것을 다시 살펴
보고 있다"며 미중 무역합의도 광범위하게 검토 중인 사안들 가운데 하나
라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미중 관계와 관련, "우리는 유리한 입장에서 그 관계에 접
근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이는 미국이 중국과 어떻게 협력할지에 대해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조율하고 소통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
는 "경제뿐만 아니라 전략적 문제와 안보까지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
한 최선의 길을 결정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