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백악관 "바이든, 반도체 회의 참석해 청취..결정·발표는 없어"
뉴스핌 | 2021-04-13 02:33:49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소집된 반도체 부족 대책을 위한 화상 회의에서 결정이나 발표가 나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날 회의에서 반도체 부족 사태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지에 대해 즉각적인 결정은 내려지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도 회의에 참여해 반도체 부족 사태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직접 의견을 청취하기를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이날 낮 12시 미국 및 글로벌 반도체 품귀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에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의 TSMC, 미국의 인텔, 제너럴 모터스(GM) 등 19개 기업 대표를 참여시켰다. 

회의는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한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발표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종합] 반도체 탓에 그랜저·쏘나타 못 만든다..아산공장도 일시 가동 중단
백악관 "반도체 부족 해소에 초점..내주 회의 후 발표 나올 것"
바이든 "상원, 반도체칩 관련 법안 마련 중"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