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노바백스 공급 늦어지고 물량 반토막 났는데…정부 "계약대로다"
한국경제 | 2021-04-13 16:09:29
노바백스 백신 도입 계획이 당초 예상보다 늦어져 ‘11월 집단면역&rsquo
; 달성이 어려워질 전망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계약 내용에
따라 공급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고 항변했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13일 정례 브리핑
에서 "당초 올해 2월에 노바백스 측과 계약을 체결할 당시 올해 2분기부터
백신 물량을 도입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전날 문 대통령은 “ 6월부터 노바백스 백신 완제품이 출시되고 3분기까지
2000만 회분이 국민에게 공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발언은 당초 정부가 발표한 내용과는 차이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 지난 2월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추가 계약으로 상반기 공급 불확실성
해소’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2분기부터 노바백스 2000만 명분(40
00만 회분)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문 대통령 발표에 따르면 상반기 내 노바백스 백신의 국내 도입·
;접종은 어려워 보인다. 3분기(7~9월)에도 계약 물량의 절반만 들여올 전망이다
.

이와 관련해 양 반장은 "지난 2월에 계약할 때 2분기부터 공급이 시작되고
올해 내에 4000만회분(2000만명 분)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거듭 설명했다
. 그는 "올해 상반기 이내에 우리나라에서 노바백스 백신을 생산할 수 있
는 여건이 마련됐다"면서 "3분기 이후 나머지 부분(2천만회분)은 4분
기에 공급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직 허가를 받지 않은 노바백스 백신의 도입을 서두른다는 지적도 있었다. 또
한 노바백스 백신을 맞게 될 대상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양 반장은 "완
전하게 인허가 절차가 종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정부에서 허가&mi
ddot;승인되지 않은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