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힘 대전시당 "허태정 대전시장, 업무평가 전국 최하위"
뉴스핌 | 2021-05-09 12:53:46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9일 논평을 통해 "최근 리얼미터가 발표한 자치단체장 평가 여론조사 결과 허태정 대전시장 평가가 전국 최하위"라며 "시민의 실망을 두려워하라"고 일침을 놓았다.

시당은 "대전시민이 평가한 허태정 시장 업무수행은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며 "허시장은 무엇을 잘못했냐고 물을 수 있겠지만 시민은 도대체 무슨 일을 했냐고 묻고 있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허 시장은 중기부가 떠날 때도 존재감 없이 청와대만 바라보고 몇 마디 하다 말았다"며 "중기부에 버금가는 기관이 내려올 것이라는 정부와 청와대는 아직까지 뚜렷한 얘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로고 [사진=국민의힘 홈페이지 화면 캡쳐] 2021.02.17 rai@newspim.com

그러면서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강행하고 있는 트램은 설계단계부터 불신을 자아내고 있다"며 "호텔과 대형 상가가 주상복합 아파트로 바뀌는 등 지역경제 기반이 흔들리고 있어도 허 시장은 태연하다. 뜬금없이 세종시와 통합하자는 제안으로 시민을 어리둥절하게 만들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시당은 "대전 먹거리에 대한 청사진이나 비전을 제시한 허 시장을 우리는 본 적 없다"며 "시민이 우리 아이들 미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있는 기반을 다진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거꾸로 아이들이 잘 먹고 있는 먹거리를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는 조례를 제정한다고 시끄럽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일이 다 열거할 수 없는 허 시장에 대한 시민 실망이 전국 최하위 평가를 낳은 것"이라며 "임기 마지막을 달리고 있는 허 시장은 지금이라도 본인이 시민을 어떻게 실망시키고 있는지 알고자 해야 한다. 늦었지만 시민의 실망을 두려워하고 잘못을 반성하고 바로잡고자 해야 한다. 시민의 평가를 가벼이 여기고 웃고 넘어간다면 시민은 실망만 하고 있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memory4444444@newspim.com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의회 버스 민주당 3.1절 행사 이용 부적절"
국민의힘 대전시당, '향나무 훼손' 대전시 검찰에 고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