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곽보미, 11년만에 KLPGA 첫 우승... 85전86기 만에 정상
뉴스핌 | 2021-05-09 16:37:22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곽보미가 85전 86기 만에 생애 첫 우승을 안았다.

곽보미(29하이원)는 9일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65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3개를 했다.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곽보미. [사진= KLPGA]

최종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한 곽보미는 지한솔(25)을 1타차로 제치고 첫 우승했다.

'투어 10년 차'인 곽보미는 성적 부진으로 시드를 2차례나 복귀 한뒤 기적같이 정상에 올랐다. 2013년과 2017년 드림투어에서 재기를 곱씹은 곽보미는 2019년 상금랭킹 33위를 기록, 처음으로 자력으로 지켰다. 지난해엔 상금랭킹 60위로 턱걸이에 성공, 시즌 5번째 대회만에 우승을 써냈다.

지금까지의 최고 성적은 2019년 7월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에서의 2위였다.우승상금은 1억800만원이다.

6언더파 공동3위에는 4연속 버디와 함께 보기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친 임희정이 전우리와 함께 자리해 다음 대회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3타차 공동5위(5언더파)엔 최예림, 이가영이 공동7위엔 최혜진이 자리했다. '3연속 대상 수상자' 최혜진은 지난주 컷탈락 후 재도약의 기회로 삼았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 우승자 박현경(21)은 정지민2, 나희원과 함께 공동10위(3언더파)를 했다.
공동13위엔 이슬기2, 김희지, 이소미, 이다연, 박민지, 김새로미, 유수연, 김연송 등 총 8명이 포진했다.

골프 국가대표 17세 여고생 방신실은 이븐파로 대회를 마쳐 아마추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fineview@newspim.com

[KLPGA] 최혜진·박현경, 공동9위... 지한솔, 첫날 단독선두
'KLPGA 선두' 김지영2 "메이저 퀸에 최선"... 최혜진 컷탈락·장하나는 기권
방신실 "롤모델은 고진영"... 17세 여고생 목표는 '세계 여자골프 1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