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 중동지역 진출 본격화
뉴스핌 | 2021-05-11 09:57:52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셀트리온(068270)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의 범아랍권 주요 국가 진출이 본격화 됐다.

셀트리온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이라크, 모로코 등 주요 범아랍권 각 국 규제 당국에 렉키로나의 사용 허가 접수를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천=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샘플. 2021.02.08 photo@newspim.com

셀트리온은 중동지역의 사용 허가 절차에 속도를 내 범아랍권 국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올해 2월 초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렉키로나의 조건부 품목허가를 받았고, 글로벌 허가 절차에 착수했다.

유럽의약품청(EMA)은 롤링리뷰(Rolling Review)를 통해 렉키로나의 안전성과 유효성 등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3월 말에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이 시급한 유럽 국가가 렉키로나의 품목 허가 전 도입이 가능하도록 사용 권고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6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에서 10월까지 3개의 코로나19 치료제의 판매를 승인하고, 이와 별도로 6월까지 가장 유망한 코로나19 치료제 5종을 선별해 연말까지 유럽 각국 정부를 위한 공동조달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그룹이 진행 중인 유럽 허가 및 공급 논의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중동 내 주요 국가들에 렉키로나의 사용 허가 제출을 완료하고 아시아, 북아프리카 등 범아랍권 국가들에서도 허가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항체 치료제의 제한된 생산량을 고려해, 조기진단 및 조기치료를 통해 중증 혹은 사망 환자 예방이 가능한 의료 인프라를 갖춘 국가들을 우선해 렉키로나를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셀트리온헬스케어, 파키스탄에 '렉키로나' 10만 바이알 수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