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낙연, "MB·朴 사면" 사과…"국민 뜻과 촛불 정신 헤아리지 못했다"
뉴스핌 | 2021-05-16 11:24:06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올해 초 제안한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 거론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면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을 제안했다. 정치적 고향인 광주에서 대권 가도 주도권 쟁탈전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이 전 대표는 16일 오전 민주당 광주시당 대회의실에서 진행한 '광주선언'에서 "광주·전남을 비롯한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일도 있었음을 고백하며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려면 국민 사의의 갈등을 완화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것을 위한 방안의 하나로 사면론을 거론했다"면서도 "국민의 뜻과 촛불의 정신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그 잘못을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국민의 뜻을 살피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1.05.10 photo@newspim.com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선언에서 "시대의 변화와 국민의 요구를 헌법이 수용해야 할 때가 이미 지나고 있다"며 개헌을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개헌의 핵심으로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 그것을 위한 국가 책임의 강화를 꼽았다. 그러면서 헌법에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권, 주거권 신설 ▲아동·노동·장애인·소비자의 권리 ▲토지공개념의 구체화 ▲국가균형발전을 보완하자고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이제까지 아홉 차례 개헌은 국민의 권리보다 권력구조에 집중됐고 국민의 삶은 헌법으로부터 점점 멀어졌다"며 "이번 개헌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 각 후보들이 공약하고 차기 대통령 임기 시작과 함께 바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 전 대표는 광주의 미래를 위해 광주·대구간 KTX,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시키고, 광주군공항 이전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정부에 건의했다.

withu@newspim.com

이낙연·정세균, 동시에 호남 방문…겹치는 지역 기반 쟁탈전
이낙연 "2022년부터 청년 1인 가구에 월세 지원금 지급"
이낙연, 싱크탱크서 국가 비전 밝혀…"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이낙연, 오늘 싱크탱크 '연대와공생' 심포지엄 참석...국가 청사진 밝힌다
[금주의 정치권] 與, 대선주자 이낙연·정세균·이재명 '빅3' 싱크탱크 출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