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정청래 "윤석열, 국어도 모르면서 무슨 국가를?"
파이낸셜뉴스 | 2021-06-17 05:17:03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남긴 글을 두고 “국어도 모르면서 무슨 국가를?”이라고 연일 맹공을 퍼부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최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방명록에 적은 글을 공유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다”고 썼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김대준 대통령의 대선 캐치프레이즈는 준비된 대통령이었다. 든든해요 김대중이었다”며 “정치 연습생 윤석열이 뭘 배우겠다는 것인가? 자동차 운전도 연습생에겐 운전대를 잘 맡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대통령은 연습하는 자리가 아니다. 방명록 하나 제대로 못 쓰고 지평선을 연다느니, 통찰과 성찰도 구분하지 못하는 자가 무슨 대통령을 꿈꾸시나”라며 “언감생심”이라고 혹평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