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투자 소외·기능 상실, 우울한 8살 "코넥스"…추락의 끝은?
프라임경제 | 2021-07-28 20:10:53
[프라임경제] 올해 7월로 8주년을 맞은 코넥스가 마냥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 최근 몇 년간 신규 상장 감소세가 지속되며 침체기가 지속됐기 때문이다. 유관기관들이 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제시하고 있음에도 기업에겐 전혀 매력을 어필하지 못하고 있는 것. 최근엔 이 같은 지원을 두고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아니냐는 지적까지 제기되는 상황이다.


코넥스시장은 성장잠재력은 높지만 신용도가 낮은 초기 중소·벤처기업의 자금조달 지원을 위해 지난 2013년 7월1일 기대감 속에 개설됐다. 시장 개설 후 지난 2016년까지 매년 상장기업이 증가세를 보이며 기대감을 키웠지만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유동성 한계 직면…'성장 사다리'는 일장춘몽?

코넥스 상장의 장점을 두고 한국거래소는 "이전상장 전 정비 기간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지정자문인이 공시 업무를 대리하므로 유가증권·코스닥시장에 비해 상장유지부담이 크지 않다"고 강조한다.

또한 시가총액 3000억원 이상, 주주 분산 요건 등 조건을 갖춘 코넥스시장 우량 기업에 대해선 예비심사 시 △'기업의 계속성 심사'를 면제하고 △기간도 45영업일에서 30영업일로 단축해주는 신속이전상장제도(패스트트랙)를 운영 중이다.

이 같은 혜택으로 코넥스가 증권업계에 새로운 활력소로 자리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지만, 더불어 시장 우려 또한 공존했다. 비슷한 목적을 가지고 설립된 프리보드(현 K-OTC) 시장이 유명무실한 상황이었으며, 유동성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코넥스도 비슷한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걱정 때문이었다.

애석하게도 우려는 현실로 다가온 모양새다. 출범 초기 코넥스시장은 극심한 거래량 부족으로 '실패한 시장'이라는 평이 많았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코넥스 시장에 대한 10가지 오해와 진실'이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코넥스는 본질적으로 거래량·거래금액·거래종목 수가 적을 수밖에 없는 시장이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기업들이 얼마나 자금을 조달했는지, 얼마나 코스닥으로 이전·상장했는지 등으로 성패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코넥스 시장은 그럼에도 외형 상 한동안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 2013년 코넥스시장에서는 45개사가 신규 상장한 것을 시작으로 △2014년 34개사 △2015년 49개사 △2016년 50개사로 2014년 이후 상장사 증가세를 보였다.

◆낮아진 코스닥 입성 문턱…'유명무실'해진 코넥스 코스

코넥스 시장은 지난 2017년 신규상장사가 29개사로 줄어들며 하락세가 시작된 것으로 설명된다. 이후 △2018년 21개사 △2017년 17개사 △2020년 12개사가 신규 상장했을 뿐이다. 올해는 사정이 더 안 좋아 단 2개사가 상장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입성 조건이 완화돼 코넥스 신규상장 감소로 이어졌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코스닥 상장 문턱이 낮아지며 코넥스를 거칠 이유가 사라졌다는 것.

금융당국은 지난 2017년부터 △적자 기업이라도 성장성이 있다면 코스닥 입성을 허용하는 '테슬라 요건 상장' △실적이 좋지 않더라도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에 상장 문턱을 낮춰주는 '성장성 특례 상장' 제도를 시행했다.

여기에 지난 4월26일부터는 외부 검증기관을 통해 기술력 우수 기업을 심사한 뒤 수익성 요건을 충족하지 않아도 상장 기회를 주는 '기술특례상장' 절차도 완화시켜 코스닥 문턱은 더욱 낮아졌다.

유동성을 확보하지 못한 원인으로 제기됐던 기본예탁금제도 역시 시장 활성화에 걸림돌이었다는 지적이다. 코스피·코스닥과 달리 개인투자자가 코넥스에서 거래하기 위해서는 기본예탁금 3000만원이 필요하다. 지난 2013년 3억원에서 2015년 1억원, 2019년에는 3000만원으로 낮췄지만, 소액 주식투자가 활성화된 현재에도 높은 진입장벽으로 볼 수 있다.

코넥스협회는 "예탁금을 폐지하라는 회원사 건의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유관기관에 관련 요청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부담 완화 노력…활성화 가능 관건

이 같은 부정적 상황 속에서도 정부는 여전히 코넥스 시장을 사수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코넥스협회는 코넥스시장 상장 및 유지에 필요한 비용 일부를 정부예산으로 지원하는 '2021년 코넥스시장 활성화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다. 총 예산규모 12억3500만원 한도 내에서 신청 순으로 대상기업을 선정해 상장비용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상장 부담을 감경하겠다는 취지다.

한국거래소에서는 지난 6월22일 코넥스 상장 활성화 지원을 위해 코넥스협회·대구·경북 지역 6개 경제단체가 참여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코넥스 상장법인의 공시역량 지원을 위해 오는 8~11월 '공시체계 구축 컨설팅'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 같은 노력에도 코넥스 상장사의 반응은 시큰둥하기만 하다. 한 코넥스 상장업체 관계자는 "기관에서 진행하는 지원사업이 기업에 큰 도움을 주는 건 아닌 것 같다"며 "코스닥 이전상장에 필요한 실질적 도움이나 혜택이 부족하고, 패스트트랙제도는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코넥스시장이 침체돼 있는 건 사실"이라며 "시장을 먼저 살려야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어 기능 강화를 위한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시장개설 취지를 살려 지속적으로 정비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수인 기자 lsi@newsprime.co.kr <저작권자(c)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