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LG화학, 또 사상 최대 실적...배터리 수주잔고 "세계 1위"·첨단소재도 "주목"
뉴스핌 | 2021-07-29 18:22:15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G화학(051910)이 또 다시 분기 사상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석유화학사업이 업황 호황으로 최대 실적을 기록한데 더해 배터리사업에서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합의금이 이번 분기 반영된 결과다. 그외에 첨단소재와 생명과학사업에서도 고른 성장을 보였다.

LG화학은 3분기 전망도 밝게 봤다. 석유화학사업은 여수 제2 NCC 등 신규 설비 가동에 따른 매출 성장 및 견조한 수익성이 지속되고 배터리사업에서는 수주잔고가 180조원으로 글로벌 배터리 업체 가운데 최고 수준이라고 자신했다.

LG 트윈타워 [사진=LG]

◆ 영업익 석유화학 1조3247억·에너지솔루션 8152억 

LG화학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2조2308억원, 매출 11조 4561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전년동기 영업이익은 290.2%, 매출은 65.2% 증가한 실적일 뿐만 아니라 지난 1분기 영업이익 1조4081억원, 매출 9조6500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한 분기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사업 부문별로 2분기 실적과 3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5조 2674억원, 영업이익 1조 3247억원을 기록했다. 신재생에너지, 위생 등 친환경 소재를 포함한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개선이 더해져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3분기는 여수 제2 NCC 등 신규 설비 가동에 따른 매출 성장 및 견조한 수익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5조 1310억원, 영업이익 8152억원을 기록했다. 전방산업 수급 및 고객 수요 차질 등에 따른 영향이 있었지만 일회성 요인 인식으로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

LG화학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일회성 수익 관련 "SK이노베이션과의 소송 합의금 2조원 중 올해와 내년에 일시금으로 받을 1조원은 SK가 당사의 영업비밀을 사용한 대가로 보고 영업이익으로 반영했다"며 "기타 일회성 비용으로는 약 4000억원의 에너지저장장치(ESS) 교체 비용이 발생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2분기에 반영된 일회성 수익은 총 6000억원 정도"라고 말했다.

3분기에는 전기차 판매량 증가에 따른 자동차전지 및 IT용 소형전지 매출 성장이 전망되며 증설 라인 조기 안정화 및 원가 절감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이 지속될 계획이다.

LG화학은 "현재 배터리 수주잔고가 180조원으로 글로벌 배터리 업체중 톱 수준"이라며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능력은 올해 150기가와트(GWh)인데, 2025년에는 430GWh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 "첨단소재, 2026년 매출 전지소재만 8조원, 전체 12조원 목표"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 2969억원, 영업이익 945억원을 기록했다. 양극재 출하량 확대, 엔지니어링소재 판가 상승 등을 통한 매출 성장 및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3분기에도 전지소재 사업 확대에 따른 매출 성장 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LG화학은 이날 LG전자의 비즈니스솔루션(BS) 사업본부 산하 화학·전자재료(CEM·Chemical Electronic Material) 사업 부문을 5250억원에 인수를 발표하며 분리막 사업 재진출을 알리기도 했다.

LG화학은 "첨단소재 분야에서 2026년이면 전지소재 관련 매출만 8조원, 첨단소재 전체 매출은 12조원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분리막 소재 생산에도 직접 나설 계획을 밝히기도했다. LG화학은 "분리막용 PE는 배터리 시장이 급증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당사도 직접 양산하는 것을 심도있게 검토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2030억원, 영업이익 291억원을 기록했다. 소아마비 백신 신제품 출시 및 제미글로, 유트로핀 등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수익성도 확대됐다.

3분기는 소아마비 백신 공급 본격화 및 주요 제품의 시장 점유율 유지에 따른 견조한 매출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G화학 2분기 실적 [사진=LG화학] 2021.07.29 yunyun@newspim.com

팜한농은 매출 2100억원, 영업이익 169억원을 기록했다. 원료가 상승에도 작물보호제 판매 확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

3분기도 원료가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 등이 예상되지만 작물보호제 및 종자 판매 확대 등으로 연간 실적은 개선될 전망이다.

차동석 LG화학 CFO 부사장은 "석유화학사업의 두드러진 실적 상승과 전지소재 사업 확대, 생명과학의 분기 최대 매출 등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을 통해 최대 성과를 창출했다"며 "친환경 지속가능성 비즈니스, 전지소재 중심의 E-모빌리티, 글로벌 혁신신약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의 3대 신성장 동력을 기반으로 구체적인 계획들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LG화학, 2분기 영업익 2.2조 '사상 최대'..."전 사업부문 고른 성장"
LG화학, LG전자 분리막 사업 5250억원에 인수..."세계 최대 배터리소재 회사로"
LG화학,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탄소순환사람' 테마
"탄소 배출량 줄여라"…LG화학, '탄소중립 성장' 사활 걸었다
LG화학, 친환경 시장 공략…통합 브랜드 '렛제로' 선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