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올레드 TV는 역시 LG전자…2Q 호실적에 "1위 굳건할 것" 자신
뉴스핌 | 2021-07-29 18:55:21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전자(066570)가 'TV 사업은 상저하고(上低下高)'라는 공식을 깨고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였다. 대표 상품인 '올레드 TV' 중심의 프리미엄 전략을 유지해 하반기에도 상반기와 비슷한 수익성을 기록하겠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올레드 TV 시장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LG전자는 삼성전자(005930)를 비롯한 경쟁사의 올레드 TV 시장 진입에 대한 질문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달 중 공식 종료되는 휴대폰 사업의 철수 진행 상황과 이를 활용한 신사업에 대해서도 개략적인 청사진을 공개했다.

◆'LGD-삼성전자 손 잡으면?' 질문에 "LG전자엔 호재" 답변

LG전자는 29일 2분기 실적발표 후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삼성전자가 LG디스플레이(034220)로부터 화이트 올레드 패널을 납품받더라도 당사에는 오히려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희 LG전자 HE경영관리담당(상무)은 "이미 자사 외 19개 업체가 올레드 시장에 진입했지만 LG전자는 70% 수준의 압도적 시장 지위를 갖고 있다. 향후에도 이 같은 시장 지위가 지속될 뿐 아니라, (삼성전자 시장 진입시) 시장 규모가 커져 생태계가 확대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화이트 올레드 패널을 두고 삼성전자와 경쟁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올레드 패널 가격 전망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이 상무는 "올레드 패널 물량 확보 경쟁으로 인한 패널가 상승보다는 (LG디스플레이의) 화이트 올레드 패널 수율 향상으로 인한 원가하락 요인이 더 클 것"이라며 "오히려 원가 개선으로 당사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디스플레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측 공식 부인에도 삼성전자가 올레드 TV 출시 시점을 앞당기기 위해 LG디스플레이와 손을 잡지 않겠냐는 소문이 주기적으로 대두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퀀텀닷(QD) 올레드 패널 양산 계획을 올해 말로 잡고 있지만, 대량생산이 가능한 수율 확보가 이른 시일내 가능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에서다. 유일한 대형 올레드 패널 생산업체인 LG디스플레이와의 협업설이 반복되는 이유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 TV 중심의 프리미엄 브랜드 전략을 이어갈 방침이다.

LG전자에서 TV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의 2분기 매출액은 4조426억원, 영업이익은 3335억원으로 각각 전년동기대비 79.1%, 216.4% 성장했다. LG전자는 내년부터 펜트업 수요가 줄어 전체 TV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봤지만 프리미엄 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상무는 "올 하반기는 상반기와 동일하게 올레드 TV와 LCD TV 중 프리미엄 브랜드인 나노셀 TV, 초대형 TV 매출 비중 확대로 안정적인 수익성이 예상된다"며 "오는 2022년에는 전체 TV수요 가 줄어들겠지만 1000달러 이상 TV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LG 올레드 TV와 함께 전시한 디지털아트를 감상하고 있다. [제공=LG전자]

◆MC사업본부 이달 공식 종료…"신사업 활용방안 모색 중"

이달 말 공식 종료되는 MC사업본부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2만4000여개 특허자산을 활용한 신사업모델을 검토 중이다. 이날 컨퍼런스 콜에서 LG전자 관계자는 "다양한 수익화 방안이 구체화되는 시점에 시장과 소통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신사업모델이 구체화되기 전에는 스마트가전, 사물인터넷(IoT) 가전 신제품 개발 등에 적극 활용하겠다는 내부 활용방안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4G, 5G 등 통신표준특허 기술은 화두가 되고 있는 전장사업에 활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C사업본부의 인원 재배치에 대해서는 "직원 개인의 희망 및 직무연관성을 고려해 외부 계열사와 LG전자 내부에서의 재배치가 이뤄졌다"며 "국내에서는 LG전자 외 계열사로 MC사업본부 총 인원의 4분의 1 가량이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한 시너지 효과에 대해서는 "MC사업본부 인원이 가진 업무역량과 (재배치 부서의) 요구 역량을 매칭했기 때문에 개인성장과 함께 그룹 내 미래사업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날 LG전자가 밝힌 상반기 MC사업본부의 중단영업순손실은 1조3000억원 수준이다. 이는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서비스 지원,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 지속운영 등 사후관리 서비스를 위한 비용 등이 반영된 금액이다.

nanana@newspim.com

'집콕 덕분에' LG전자 2Q 역대 최대 실적…하반기 'TV·전장' 기대
LG전자, 세계 최초 83형 올레드 TV 출시
LG 올레드 TV, 비대면 교육 수요 잡는다
[1등 DNA] '15년째 세계 1위' 삼성 TV의 원동력..끝없는 '기술 혁신'
LG전자 QNED 미니LED TV, '쩜오 전략' 통할까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