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골프장 샤워 금지 조치..골프장 고객 잡기 조치 '백태'
파이낸셜뉴스 | 2021-07-30 19:41:03
[파이낸셜뉴스]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3주째로 접어 들면서 직격탄을 맞은 수도권 골프장들과 골프 부킹 업계는 정부 지침에 따라 골퍼들의 문의에 대응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다.

특히 최근 ‘실외 체육시설 샤워실 이용불가’가 발표되면서 종전보다 취소 요청이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대표 조성준)에 따르면 지난 4단계 발표 시 20%대였던 취소율이 샤워실 이용 불가 발표 이후로는 30%대까지 치솟고 있다.

XGOLF 관계자는 "폭염속에서 라운드하고 샤워를 못한다면 골프장을 이용할 수 없다. 오후에 비즈니스 미팅이 있는데 따로 씻을 곳을 찾기엔 시간이 촉박하니 취소해달라"고 회원들의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고 볼멘소리를 했다. 18홀 라운드를 온전히 다 하지 못하는 것보다 한 여름에 씻지도 못하고 돌아가야 하는 점이 골퍼들에게는 더 불편하게 느껴질 수 밖에 없는 건 당연하다.

이렇듯 폭염과 샤워시설 불가 지침이 겹치며 수도권 골프장의 2부 타임 예약률은 전년대비 28%정도 감소한데 이어, 1부 타임의 예약률도 감소하는 추세다. 이에 골프장들은 떠나는 골퍼들을 붙잡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마련하고 있다.

경기 포천의 샴발라CC는 내장객에게 물과 냉타월을 제공하고, 경기 여주의 페럼CC는 그린피 1만원 할인과 더불어 얼음 생수, 1인용 물티슈를 라운드 종료 후 락카에서 제공한다. 경기 이천의 더크로스비는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자 락커룸을 이용하지 않을 경우 그린피 1만원 할인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 외 골프장에서 제공하는 혜택들은 XGOLF 공식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