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도쿄올림픽] 조코비치, "골든 슬램" 물거품… 충격 역전패
뉴스핌 | 2021-07-30 20:40:02

[서울=뉴스핌] 성소의 인턴기자 =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가 2020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준결승전에서 탈락했다.이로써 조코비치의 역사상 첫 '골든 슬램' 도전도 좌절됐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성소의 인턴기자 =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가 30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공원에서 열린 독일의 알렉산더 즈베레프와의 준결승전에서 세트스코어 1대2로 패했다. 조코비치(오른쪽)는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와 올림픽 단식 우승 석권을 뜻하는 '골든 슬램'을 노렸지만 결승행이 불발되면서 좌절됐다. 2021.07.30. soy22@newspim.com

조코비치는 30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테니스파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테니스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5위 알렉산더 즈베레프(24·독일)에게 세트스코어 1대2로 역전패했다.

1세트에서 조코비치는 6대1로 경기를 리드했다. 2세트에서는 3대3 동점으로 즈베레프와 팽팽히 맞섰다. 그러나 이후 3게임을 연속 내주며 끌려가다, 마지막 3세트에서 결국 0대4로 패했다.

앞서 조코피치는 지난 29일 열린 8강전에서 니시코리 게이(32·일본)를 세트스코어 2대0으로 가볍게 제치고 준결승전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올해 열린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단식을 모두 석권했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조코비치가 금메달을 따면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와 올림픽 단식 우승 석권을 뜻하는 '골든 그랜드슬램'을 남자 테니스 역사상 처음으로 달성할 수 있었다.

그러나 준결승전에서 탈락하면서 조코비치의 골든 슬램 기회도 날아가게 됐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