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양주시 장흥유원지 불법점유물 철거…시민편의↑
파이낸셜뉴스 | 2021-07-31 08:47:03
양주시 28일 장흥유원지 내 하천부지 불법 시설물 행정대집행 진행. 사진제공=양주시

【파이낸셜뉴스 양주=강근주 기자】 양주시는 28일 장흥유원지 내 하천부지를 무단점유한 불법 시설물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진행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했다. 장흥유원지는 서울 근교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아 여름철 피서객이 많이 찾는 지역 대표 관광명소다.

양주시는 2019년 6월부터 ‘청정계곡 도민환원’ 사업으로 장흥유원지 내 하천 불법 시설물에 대한 철거를 완료했다. 그러나 최근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일부 하천 인근 음식점 등에서 영리 목적으로 불법 시설물을 재설치하거나 하천부지를 사유화하는 위법행위가 적발됐다.

양주시 28일 장흥유원지 내 하천부지 불법 시설물 행정대집행 진행. 사진제공=양주시

이에 대해 양주시는 공무원, 하천지킴이 등 40여명 인력을 동원해 장흥유원지 내 하천과 접해 영업 중인 총 49개 업소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특별단속을 진행한 뒤 수중펌프를 이용한 분수대, 하천 물막이, 파라솔 설치 등 하천에 무단으로 설치돼 시민에게 불편을 초래한 시설물을 모두 철거했다.

이날 철거된 시설물은 하천 물막이 70개, 수중펌프 분수대 7개, 파라솔 5개 등이다. 양주시는 불법 점유 시설물 철거를 마친 장흥유원지 내 불법행위 재발을 방지하고 이용객 편의 향상을 위해 여름 성수기 동안 평일-주말 관계없이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하천지킴이 활동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양주시 28일 장흥유원지 내 하천부지 불법 시설물 행정대집행 진행. 사진제공=양주시

이인현 안전건설과장은 “시민 모두가 장흥유원지 내 하천-계곡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현장 단속을 진행하고 현재 실시 중인 장흥 청정계곡 생활SOC 조성공사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향후 발생되는 불법사항은 강제철거, 형사고발 등 강력한 행정처분 조치로 위법행위 완전 근절을 위한 고강도 대응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