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중국의 자국 기업 때리기에…美증권당국 “상장 전 위험성 알려라”
한국경제 | 2021-07-31 08:49:51
최근 중국 당국이 자국 기업들을 강하게 규제하면서 미국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주가가 출렁이자 미국 금융당국이 중국기업들의 상장 심사를 강화하기로 했다
.

3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미국에서
지분을 매각하려는 중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잠재적 위험성과 관련해 더 많은
공시를 요구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중국기업들이 페이퍼컴퍼니(서류상 회사)라는 점과 중국
정부의 조치가 재무 성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명시하도록 한 것이다
.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중국 기업의 상당수는 페이퍼컴퍼니다. 이 페이퍼컴퍼니
는 중국에서 사업하는 기업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지는 않지만 계약을 통해 중국
사업을 통제하는 형태를 취한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일반 투자자들이 중국에 본부를 두고 운영되는
회사가 아니라 페이퍼컴퍼니 주식을 갖고 있다는 점을 인식하지 못할까 봐 걱
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소속된 공화당의 빌 해거티 의원과 민주당의 크리스
밴 홀런 의원도 SEC가 중국 기업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중국 당국은 최근 자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사교육
기업의 영리활동을 금지하는 조치를 발표하면서 미국에 상장된 중국 온라인 교
육 기업들의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또 중국의 차량공유기업 디디추싱이 중국 당국의 압박에도 미국 상장을 강행하
자 보안 이슈를 이유로 자국 앱스토어에 디디추싱 앱을 삭제하라는 지시를 내리
기도 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