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洪캠프-尹지지자, 토론회 직후 충돌..尹측 "폭력 용납 못해"
파이낸셜뉴스 | 2021-09-17 00:47:04
국민의힘 첫 TV토론회 직후
洪 향해 尹지지자 달려들어
洪캠프 관계자와 물리적 충돌
해당 관계자 "약간의 부상과 출혈"
尹캠프 "불미스런 사안, 언행 신중해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간 첫 TV토론회가 16일 끝난 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들과 홍준표 캠프 관계자간 물리적 충돌이 일어났다.

홍준표 캠프 관계자가 부상을 입은 가운데, 윤석열 캠프는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지지자들을 향해 신중한 언행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 종료 이후 이동하려던 홍준표 의원을 향해 한 시민이 달려들었고 이 과정에서 캠프 보좌진이 저지하려다 충돌이 일어났다.

이후 몇명의 시민이 홍 의원을 향해 비판을 했지만, 홍 의원은 자리를 떠났다.

홍준표 캠프 해당 관계자는 "토론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타후보 극성 지지자분들 몇분이 홍 후보께 달려들어 그분들을 막던 중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며 "약간의 부상과 출혈은 있었지만 큰부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을 비판했던 시민들은 윤석열 전 총장이 나오자, 환호하며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윤석열 캠프는 지지자들을 향해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김병민 대변인은 "방송국을 나서는 홍준표 후보와 일부 시민간 마찰이 있었다고 한다. 불미스러운 사안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선거 과정에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앞으로 선거과정에서 이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재차 당부했다.

그러나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지지자들이 벌인 일이라고는 해도 후보자 본인이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이 직접 나설 것을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토론에서 후보가 공격을 당했다고 그 지지자들이 밖에서 폭력을 행사해선 안된다"며 "정정당당하게 토론은 토론으로 맞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