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고속도로 귀경 행렬에…부산→서울 5시간
이투데이 | 2021-09-21 21:45:03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추석인 21일 오후 고속도로 정체가 점차 해소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1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비룡분기점∼대전 부근, 청주∼청주휴게소 부근, 천안∼남사 등 총 78㎞ 구간에서 정체하고 있다.

부산 방향은 잠원∼서초 3㎞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지만, 나머지 구간에서는 소통이 원활하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동군산∼군산 부근, 당진분기점∼서해대교 부근, 서평택분기점∼팔탄분기점 등 79㎞ 구간에서 혼잡하지만, 목포 방향은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도 일산 방향 상일∼광암터널 등 9㎞ 구간에서 서행을 보이지만 구리 방향은 흐름이 양호하다.

중부고속도로 하남 방향은 일죽 부근∼모가 부근, 서이천∼중부1터널 부근 등 49㎞ 구간에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지만, 남이 방향은 정체 구간 없이 원활히 소통 중이다.

남해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북창원∼창원2터널 부근 2㎞ 구간에서, 영동고속도로는 인천 방향 호법분기점∼용인휴게소 등 19㎞ 구간에서 정체가 있지만 그 밖에 막히는 곳은 없다.

이날 오후 10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출발해 서울 요금소까지 도착하는 시간은 부산 5시간, 목포 4시간 50분, 울산 4시간 40분, 광주 4시간 20분, 대구 4시간, 대전 3시간, 강릉 2시간 40분 등이다.

도로공사는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전국 교통량을 470만 대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는 34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움직이는 차는 49만 대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귀경 방향 혼잡이 극심하고 늦은 밤까지 정체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2일 귀경 방향 정체는 오전 7∼8시께 시작돼 오후 4∼5시께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10∼11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추석 차례 지방 쓰는 방법…'현고학생부군신위' 올바른 작성법은?
추석 차례상 차리는 법…'홍동백서'·'조율이시' 등 유의할 점은?
추석 남은 고기ㆍ과일 보관은 이렇게
"갑자기 아파도 걱정 마세요"…추석연휴, 문여는 병원ㆍ약국은
낮부터 추석 귀경길 정체 시작…부산→서울 8시간 30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