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홍준표에 "대장동 감옥갈 일? 내 걱정 접어두라"
뉴스핌 | 2021-09-24 17:28:25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성남 대장동 개발특혜의혹에 대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감옥 발언'에 "감옥 갈 일이 아니라 상 받을 일"이라고 맞받아쳤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제 걱정은 접어두고 공공의 역할과 책무에 대한 성찰에 힘쓰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이 지난 20일 이 후보를 겨냥해 "(대장동 의혹과) 관련 있으면 후보직을 사퇴할 것이 아니라 감옥에 갈 일"이라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7일 오후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9.17 kh10890@newspim.com

이 후보는 "홍준표 후보가 대장동에 방문해 이재명이 감옥 갈 거라 말했다고 한다"며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정책으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 한 개발이익을 환수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대한민국 행정사에 남을 만한 모범사례"라고 했다. 

그는 "홍 후보 주장대로라면 시민들이 피해를 보건 말건 민간업자가 과도하고 부당한 수익을 내는 것을 모른 척 하고 내버려 둬야 한다는 말이냐"며 "정치는 민생해결, 국민의 이익을 위하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것이 최우선인데, 그렇게 하면 어떻게든 탈탈 털어 감옥 보내야 되는 나라냐. 홍준표가 대통령인 나라의 국민들은 무엇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홍 후보에게 묻는다"며 "당대표에 도지사, 국회의원까지 지냈는데, 국민이 위임한 공공의 권한으로 국민과 도민께 혜택을 드린 사례가 있냐"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홍 후보가 생각하는 공공의 책무는 제가 생각하는 것과 전혀 다른 것 같다"며 "제가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성남의료원을 지을 때 홍 후보는 진주의료원을 강제 폐업시켰다. 저는 돈보다 국민의 생명이 중요한데, 홍 후보님은 생명보다는 돈이 더 중요한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성남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지원할 때 경남에서는 무상급식을 포기하고 저소득층에게만 무상급식을 진행해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남겼다. 역시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홍 후보가 어떤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사형을 하겠다, 핵공유를 하겠다는 모습에서는 위험천만한 포퓰리스트의 모습을 본다.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자중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몸에 상처가 나더라도 국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주저하지 않는 게 정치가, 공공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믿는다."며 "젊은 시민운동가 이재명이 백궁정자지구 용도변경 특혜와 싸움을 시작했던 순간부터 지금까지 토건비리와 싸워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chojw@newspim.com

홍준표, 이재명 '대장동 의혹' 논란에 "영화 '아수라' 보는 기분"
홍준표 캠프, 이재명 게이트 비리신고센터 운영…"대장동 의혹 밝힐 것"
이재명, '투기 의혹' 이한주 대신 진보 경제학자 최배근 정책조정단장 위촉
'기본소득설계' 이한주, 부동산 투기의혹에 이재명캠프 본부장 사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