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주먹에 수건 감아때리며 "몽골 군대선 이렇게…" 동료 숨지게 한 불법체류자들
한국경제 | 2021-09-26 00:31:05
돈 문제로 다툼이 생겨 동료를 때려 숨지게 한 몽골 국적 불법체류자들에게 실
형이 선고됐다.

25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박재우)는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9) 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범행에 가담한 B(23)
씨에게도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사건은 지난해 9월21일 오후 11시께 강원 동해시 한 원룸에서 벌어졌다. A 씨는
C(48) 씨가 예전에 빌려 간 돈(100만 원)을 갚으라고 독촉하자 C 씨를 세게 밀
치고 발로 얼굴을 여러 차례 걷어차는 등 폭행했다.

평소 C 씨가 술을 먹고 욕설하는 데에 불만이 있었던 B 씨도 폭행에 가담했다.
B 씨는 A 씨가 "몽골 군대에선 신병을 때릴 때 손에 수건을 감아 때린다
. 그러면 상처가 생기지 않는다"고 하자 빨래건조대에 널려있던 수건을 주
먹에 감아 C씨의 얼굴을 가격했다.

A 씨와 B 씨는 범행 이후에도 C 씨에 대한 구호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고 방치
했다. 결국 사망한 C 씨는 이틀 뒤에야 다른 동료에 의해 발견됐다.

이들은 몽골 국적의 불법체류자로 원룸에서 함께 생활하며 일용직 근로자로 일
해왔다.

항소심 재핀부는 "피고인들은 폭행 후 피해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음에도
제대로 된 구호 조치를 하지 않았고 유족으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