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부산시, 서부산권 기계부품 일자리 만들어 제조업 고용창출 견인
한국경제 | 2021-09-26 13:07:43
부산시, 제조업 고용위기 선제대응 위해 산업정책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전력

올해 4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 선정, 고용 창출에 5년간 총 406억 원 투입
기업에는 스마트공장 개선 등 지원으로 9월 현재 164명 고용 창출 성과, 근로자
에는 신규 취업자 장려금, 이전직 직업훈련 등 지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산업정책 연계 일자리 사업인 ‘서부산권 기계 부
품산업 일자리 리-스타트(Re-start)’를 추진하고 제조업 고용안정에 두
팔을 걷고 나선다. 제조업 고용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

부산지역 고용상황은 양적으로는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됐다고 볼 수 있으나, 안
정적인 일자리의 기반인 제조업 고용상황은 더디게 개선되고 있다. 이는 영세한
중소기업 중심의 산업구조와 지역 경제를 떠받쳐 온 조선 $자동차 등 기존 주
력산업 기업들의 장기 침체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최우선적으로 우수기업을 유치하고, 가덕도신공항, 2030 엑스포 등 신
성장사업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기존 산업단지 고도화(산단 대개조), 산업구
조 재편(친환경 자동차부품 클러스터 조성 등) 등과 함께, 제조업 고용 위기를
선제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일자리사업에도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표적 일자리사업인 ‘서부산권 기계 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 사업(고
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은 올해 4월 고용노동부 국비 공모에
선정돼 서부산권의 중소기업과 근로자 지원에 5년간 국·시비 406억원을 투입
한다.

먼저, 기업에는 고용 창출과 연계한 스마트공장 개선, 해외 마케팅, 근무환경개
선, 친환경 부품 제조 등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124개 기업에서
총 164명의 정규직 고용을 창출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으로 ‘스마트공장 개선’ 분야 기업 맞춤형 컨설팅과 기술
지원을 받은 서한공업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기존에 중소벤처기업
부 지원으로 구축했던 공정자동화시스템을 회사 실정에 맞게 실시간으로 모든
공정의 불량률 등 생산지표를 통합·분석할 수 있어 의사결정에 큰 도움
이 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생산성이 높아졌으며, 정규직 인력 4
명도 신규 채용했다”고 밝혔다.

시는 근로자와 실업자에 전문상담사의 맞춤형 취업 지원과 신규 취업자에 대한
장려금, 이전직을 위한 직업훈련(‘부품산업 이전직 지원 사업’,
10개 교육과정) 등을 제공한다. 이 중 ‘부품산업 이전직 지원 사업&rsqu
o;은 단기적으로 실직자와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의 이전직을 지원하고, 장기
적으로 친환경 부품산업 등 신산업의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직업훈련지원
사업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의 고용상황이 호전되고는 있으나, 안정적인 일
자리의 기반이 되는 제조업에서 고용상황은 아직 나아지고 있지 않다”며
, “서부산권 기계 부품산업 일자리 리 스타트 등과 같은 산업정책과 연계
한 다양한 일자리정책을 통해 제조업의 고용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역량을 쏟
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hyu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