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민의힘 지도부, 4·15 부정선거 주장 확산에 속앓이
파이낸셜뉴스 | 2021-09-26 21:17:04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일부 대선 경선 후보들의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 주장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이 같은 주장이 전면에 나올 경우 자칫 중도층 표심 잡기 등 외연 확장전략에도 차질을 줄 수 있어서다. 당이 대선을 앞두고 환골탈태의 모습을 보이고, 정부·여당의 실정론과 대척점을 지려는 상황에서 부정선거 주장들이 자칫 구태정치 회귀로 비칠 우려도 나온다.

2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일부 경선 후보들은 득표전략의 일환으로 연일 4·15 부정선거 주장을 펴는 특정 유권자층을 겨냥해 동조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열린 대선 예비경선 2차 토론회에서도 부정선거 의혹 문제가 화두가 되기도 했다. 의혹을 제기하는 황교안 전 대표와 반대하는 하태경 의원이 찬반론에 신경전을 벌였다.

황교안 전 대표는 "(부정선거 문제에 대해) 좀 더 분명한 입장을 말해달라" "제 입장에 동의하시나"라고 따져물었고, 하 의원은 "(부정선거 의혹은) 일거에 검토할 가치가 없다는 게 상식적 판단"이라고 맞섰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4·15 선거 관련 일부 선거구의 선거소송 검증 과정에서 비정상적 투표용지가 상당수 발견되었고 무효처리됐다"고 언급해 부정선거 의혹에 동조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논란이 커지면서 이준석 대표도 지난 17일 대표 취임 100일을 맞아 기자회견에서 부정선거 주장 자제를 호소했지만 좀처럼 약발이 먹히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비과학적인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는 요원해진다"며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사고와 행동을 하는 국민을 바라보면서 당의 노선을 정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