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순자 사과, 5·18 유족·희생자에게 한 말 아냐"
이투데이 | 2021-11-27 13:27:04
[이투데이] 박선현 기자(sunhyun@etoday.co.kr)


▲ (연합뉴스)


고 전두환 씨 측은 27일 부인 이순자 씨의 '진정성 없는 대리 사과' 논란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날 오후 화장장인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5·18 단체들이 사죄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데, (이 씨가) 5·18 관련해서 말씀하신 게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분명히 재임 중이라고 말했잖아요"라며 "진정성이 없다고 하는데, 그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전 비서관은 '재임 중 벌어진 일은 예를 들면 어떤 것인가'라는 기자 질문에 "시위하던 학생들이 그런 경우도 있고, 경찰 고문으로 죽은 학생들도 있었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열린 전씨 발인식에서 이씨는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에 대해 5·18 단체들은 "예의상 내뱉은 의미 없는 말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대신 고통받은 분들께 사죄”
‘배우 출신’ 박상아, 전두환 빈소서 포착…전재용과 조문객 맞아
5·18 다음 날 최규하 대통령, 전두환 정보부장과 통화…내용은 확인 안 돼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