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이번에는 '농민수당'…"결단의 문제"
뉴스토마토 | 2021-11-27 16:21:56
[강진=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지방이 살려면 농촌이 살아야 하고 농촌의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농업에 대한 다른 예산지원을 조정하면 바로 농민수당을 도입할 수 있다. 결단의 문제"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광주·호남 순회 2일차인 이날 전남 강진군 군동면을 찾아 농민수당을 주제로 국민 반상회를 열었다. 현재 강진군 주민들은 농어민공익수당이라는 이름으로 연 60만원을 가구 단위로 받고 있다.

앞서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시절 농촌 기본소득 도입을 추진한 바 있다. 농민수당은 특정 지역의 농민이라면 모두 월 또는 연 단위로 일정 수당을 받는 제도다. 농촌 기본소득은 특정 농촌을 선정한 뒤 그곳에 사는 주민에게 직업과 관계 없이 월 또는 연 단위로 일정 수당을 주는 제도다.

이 후보는 "수도권 집중화로 지방이 소멸하고 있는데, 지방이 살려면 농촌이 살아야 하고 농촌이 먹고 살도록 지원을 늘려야 한다"면서 "농촌 살리기의 핵심은 농촌 기본소득, 농민수당, 농가수당 등을 확대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중에 반드시 식량 전쟁이 발생하기 때문에 농촌의 공익적 기능이 중요하다"면서 "농민수당은 너무 소액이고 효용성이 낮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농촌 기본소득 형태로 확대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농업에 대해선 다른 지원예산도 있는데, 그런 걸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조금 더 예산을 투자하면 농민수당을 바로 도입하는 게 가능하다"라면서 "쉬운 문제는 아니지만 큰 재정부담 없이 할 수 있기 때문에 결단만 하면 된다"고 했다.

이 후보는 국민 반상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날 고 전두환씨의 부인 이순자씨가 전씨의 대통령 재임 중 과오를 사과한 것에 대해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광주시민들과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순자씨는 "남편의 재임 중에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씨를 생전에 보좌한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씨의 발언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언급한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27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광주·호남 순회 방문 2일차 일정으로 전남 강진군 군동면을 방문해 농민수당을 주제로 국민 반상회를 열었다. 사진/뉴스토마토



강진=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