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먹이사슬 끝판왕' 애플마저 공급망에 '발목'…실적 기대치 밑돌아
한국경제 | 2021-11-28 00:01:49
애플마저 글로벌 공급망 이슈에 발목이 잡히면서 올해 3분기(미 회계기준 4분기
) 증권가의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실적을 내놨다.

애플은 28일(현지시간) 올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834억달
러(약 97조5000억원)를 기록했다고 장 마감 후 발표했다. 월가의 컨센서스(예상
치 평균)인 850억달러를 밑도는 실적이다.

애플의 매출액이 시장 기대치를 밑돈 것은 2017년 5월 이후 4년 만이라고 미 C
NBC는 보도했다.

아이폰 생산 차질이 부진한 실적으로 이어졌다. 월가는 당초 구형 모델을 포함
한 이번 분기 아이폰 매출액을 415억1000만달러로 예상했는데 실제론 388억700
0만달러(약 45조4000억원)에 그쳤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예상보다 큰 공급 차질에도 불구하고 매우 강력
한 성과를 냈다"며 잠재적 매출액 손실분은 약 60억달러(약 7조원)로 추정
했다. 그는 "공급 차질은 산업계 전반의 칩 부족과 코로나19와 관련된 동
남아시아에서의 생산 차질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루카 마에스티르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도 "이번 여름 프로세서 부족으
로 인한 혼란이 아이폰 제품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예상보다 더
나빴다"면서 "4분기에는 더 악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업계에선 애플이 공급망 최상단에 있는 우량 기업이므로 부품 확보에는 문
제가 없을 것이라 예상했었다.

쿡 CEO는 4분기에 공급망 이슈가 더 악화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도 연말 쇼핑
시즌이 포함돼 수요는 탄탄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생산 차질은 크게 개선됐다"면서도 "다만 칩 부족은 계속되고 있다
. 얼마나 오래 갈지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애플의 서비스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실적과 비교해 26% 증가하면서 '효자
'로 자리잡았다. 애플 서비스에는 앱스토어를 통한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
그램) 판매 수수료, 애플뮤직, 애플TV플러스, 광고 등이 포함된다.

쿡 CEO는 앱 이용자를 포함한 애플의 유료 가입자가 총 7억4500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1억6000만명 증가, 5년 새 5배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

태블릿PC인 아이패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1%, 애플워치와 에어팟 등 기타
제품 부문 매출액은 11% 증가했다. PC·노트북 제품군인 맥과 맥북 부문
매출은 1.6% 증가에 그쳤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